인공관절수술 환자 겨울철에 많은 이유

100세 관절 건강 노하우, 아는 것이 힘!

웰튼병원/송상호 원장

조금씩의 차이는 있지만 다른 계절에 비해 유난히 겨울철에는 진료 환자뿐만 아니라 인공관절수술 환자도 늘어난다. 무릎 관절이 계절에 따라 달라지는 것도 아닌데 왜 하필이면 겨울철에 환자가 많은 걸까? 여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날씨의 영향도 주효하다.

겨울철 찬바람이 불면 관절 통증을 더 심하게 느낄 수 있다. 이는 무릎 주변에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다. 날씨가 추우면 우리 몸은 체온 유지를 위해 평소보다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게 된다. 반면, 에너지 소비량을 적절하게 유지하기 위해 일부 신체 기능은 저하시키는데 그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 중 하나가 원활하지 않은 혈액순환이다.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관절을 지탱하는 근육과 인대가 뻣뻣해지고 경직되면서 제대로 관절을 받쳐주지 못하게 된다. 특히 낮은 기온에 주변 조직이 굳으면서 관절에 더 큰 부담이 작용하기 때문에 통증이 악화된다.

흔히 무릎이 아프면 ‘비가 오려나’ 하는 어르신들이 많은데, 이것도 날씨가 관절에 영향을 미치는 또다른 예이다. 장마철의 낮은 기압과 높은 습도가 관절 내 기압을 팽창시키고 관절 내 압력 균형을 깨뜨리기 때문이다.

또한 겨울에 인공관절 수술 환자들이 증가하는 또 다른 이유는 농한기를 이용해 수술하려는 환자들이 많기 때문이다. 농사 걱정에 치료를 미루다가 겨울을 이용해 수술하는 사례도 많다.

그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찬바람이 불 때는 특히 혈액순환에 신경 써야 한다. 특히 관절염 환자들은 무릎 보온을 위해 외출 시에는 반드시 내의를 착용해 찬바람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시중에 판매되는 무릎보호대 등을 착용하면 무릎을 한결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다. 실내에서도 히터, 무릎 담요 등을 활용해 항상 따뜻함을 유지하도록 한다.

그러나 무조건 따뜻하게 한다고 관절염이 호전되는 것은 아니다.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지 않으면 일상 생활도 힘들만큼 악화될 수 있는 것이 관절염이다. 대부분 인공관절수술에 대한 부담과 두려움 때문에 참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오히려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최근의 인공관절치환술은 ‘최소절개’를 통해 통증은 물론 치료기간도 3개월 정도로 줄어 환자들이 일상생화로 복귀하는 데 큰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있다. ‘최소절개 인공관절수술’이란 기존에 15~20cm를 절개했다면 이제는 8~10cm정도만을 절개해 관절 주변의 근육과 힘줄을 보존하는 최신 수술법으로 수술 4시간 후면 조기재활이 가능하다.

또한 수술을 받았다고 무조건 방심하지 말고, 꾸준한 운동과 재활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춥기 때문에 운동을 꺼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겨울철에는 실내 운동이나 수영, 또는 스트레칭 운동을 통해 관절을 관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웰튼병원 송상호 의학박사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100세 관절 건강 노하우, 아는 것이 힘!

나이가 젊어도 많아도 방심할 수 없는 관절염!
건강한 노후를 위한 관절 상식을 배워가는 지식 창고

- 정형외과 전문의
- 가톨릭 의대 외래 교수
- 한림대 의대 외래 교수
- 1999년 ~ 2000년 영국 Princess Elizabeth Orthopedic Center
& Exeter University 전임의(인공관절 전공)
- 2003.04 ~ 2009.08 강서제일병원 원장
- 2009.08 ~ 현재 웰튼병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