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를 알수없는 불임, 몸은 해답을 알고 있다.

'내몸이 나를 공격한다'자가면역 질환

내미지한의원/윤지연 원장

아이는 하늘이 주는 선물이라고 한다. 하지만 간절히 원해도 하늘이 주는 선물을 갖지 못하는 부부가 많다. 최근 젊은 부부 사이에서 원인 모를 이유로 불임이 되는 경우가 많다. 여러가지 스트레스와 공해 그리고 환경호르몬의 영향으로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임신을 하지 못하는 부부의 비율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불임은 결혼한 부부가 피임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정상적인 성생활을 통해 1년 이상이 지나도 임신이 되지 않은 경우를 말한다. 현재 결혼한 부부의 약 15% 정도가 불임으로 병원을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에 들어 스트레스, 공해, 운동부족, 환경호르몬 등의 생활과 환경의 영향으로 면역력이 저하되어 남/여 모두 생식기능이 약해지고, 또한 생식능력이 떨어지는 30대 이후의 늦은 결혼이 많아진 요인 등으로 불임부부가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건강한 정자와 난자가 만나서 수정이 되고, 수정란이 이동하여 자궁에 착상이 되고 착상된 수정란이 잘 유지되면 임신에 성공하게 되는데, 이 과정 중 문제가 생기는 부분이 있으면 임신이 어려워지게 된다. 불임의 원인은 크게 분류하면, 남성요인과 여성요인으로 나누게 된다.

여성 불임의 원인
1. 난소 원인(배란 요임) – 35~40%
2. 나팔 관과 복막 원인 - 35~40%
3. 자궁 원인 – 10%
4. 자궁 경부의 불임 원인 – 5%
5. 질 원인, 면역학적 요인, 내분비 이상, 유전자 이상 – 5%

남성 불임의 원인
1. 정자생성의 장애 – 90%
2. 정자이송 및 부속선 기능의 이상 – 6%
3. 정자 기능 장애(정자 운동성 저하) – 1%
4. 사정 장애 – 1%
5. 발기 장애 – 1%

이러한 불임의 원인은 복잡하면서 다양하고 한가지 요인만으로는 설명되기 어려우며 정확한 진단도 쉽지 않다. 실제로 임상에서는 원인 불명의 불임이 많고, 대부분 한가지 명확한 원인보다는 복합적인 원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불임 문제는 난관이나 자궁의 유착 등 구조적으로 임신이 절대 불가능한 해부학적인 문제가 아니라면 면역기능을 높여 남녀의 전체적인 생식능력과 건강상태를 개선해주는 것이 합리적인 해결방법이다.

한방에서 보았을 때 건강한 임신을 위해서는 여성의 자궁이 따뜻하고 혈이 충만해야하며 남성 역시 하단전이 튼튼하고 정과 골수가 충만한 상태여야 한다. 이렇게 여성과 남성이 모두 건강해야,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는 것이다. 

흔히 임신을 토양과 씨앗에 비유한다.  태아의 토양이 되는 모체와 자궁이 건강해야 하며, 씨앗에 해당되는 남성의 정자가 건강해야 한다. 토양이 건강해야 씨앗이 풍성한 열매를 맺게되는 것이고, 씨앗이 건강해야 열매가 열릴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불임의 원인을 이분법적으로 찾기 보다는 부부가 함께 근본적인 건강을 되찾으려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내미지한의원 윤지연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내몸이 나를 공격한다'자가면역 질환

윤지연 원장의 '자가면역질환 이야기'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인산의학연구회 정회원
체형 사상의학회 정회원
현 내미지한 의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