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진의 금쪽같은 내 무릎

멀쩡한 곳 살리고, 아픈 데만 고치는 인공관절 부분치환술

가자연세병원최윤진 병원장
입력
2023-09-26

“무릎 연골이 많이 상하셨네요”

외래 진료를 보면서 많이 하는 말이다. 고령인구의 퇴행성 질환에서 가장 많은 환자군을 차지하는 부위는 바로 무릎인데, 외래로 오는 환자 중 다수가 연골이 상한 무릎 관절염에 해당할 만큼 무릎 관절염 환자는 매우 흔하다. 

관절염은 한번 생기면 완치의 개념보단 관리하면서 진행 속도를 더디게 하는 치료를 한다. 관절염 말기가 되면 약물치료나 주사치료도 제한적이라 유일한 치료법인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하게 되는데, 흔히 무릎을 통째로 새로운 인공관절로 바꿔주는 수술로 알고 있다. 손상된 무릎을 들어내고 새로운 무릎으로 바꾼다는 점에서 부담을 느끼는 환자도 많아 수술을 꺼리는 경우도 있다. 이런 환자에겐 무릎 일부만 인공관절을 적용하는 ‘부분치환술’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무릎 부분치환술은 십자인대, 반월상 연골판 등 정상적인 조직은 그대로 남겨두고, 손상된 관절 부위만 인공관절로 바꿔주는 수술이다. 관절을 밖에서 보면 하나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내측 관절과 외측 관절, 앞쪽의 슬개골로 나눠져 있다. 모든 구조물이 전체적으로 손상되어 있다면 전체를 바꿔주는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하고, 이 중 일부만 손상이 심할 경우에는 손상된 부분만 인공관절로 바꿔주는 부분치환술을 시행하는 것이다. 

멀쩡한 부분은 그대로 두고, 아픈 곳만 치료한다는 점에서 봤을 때 이상적인 수술이다. 실제로 통째로 무릎을 바꾸는 전치환술보다 절개 크기, 출혈량, 주변 조직 손상 정도, 통증 면에서도 우수하다. 금속의 크기도 작아 문제가 생겼을 시 재수술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주변 조직을 살리고 손상된 관절면만 인공관절로 바꿔주기 때문에 수술 후 양반다리나 쪼그려 앉기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기능 회복 측면에서도 뛰어나다. 

하지만 모든 무릎 관절염 환자가 부분치환술을 받을 수는 없다. 부분만 교체하기 때문에 한 구획에만 국한된 관절염이 아니라 다른 구획의 관절 연골에도 손상이 있는 경우, 십자인대나 반월상 연골판 등의 손상이 있는 경우에는 적용할 수 없는데, 보통 무릎 관절염이 심한 환자들은 한 구획이 아니라 주변까지 손상된 경우가 많아 적응증에 해당하는 케이스가 적기 때문이다. 또, 전치환술보다 무릎 움직임이 좋은 것이 오히려 무릎 사용량을 늘리는 요소가 되어 부분 인공관절의 수명을 단축하고 재수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실제로 인공관절 전치환술 후 재수술 가능성은 5% 미만이지만 부분치환술 후 재수술 가능성은 20~30%로 전치환술에 비해 높은 편에 속한다. 

무릎 인공관절 부분치환술은 고령화 시대에 생물학적 나이는 고령층이지만, 무릎 상태는 그리 많이 나쁘지 않고, 아직 남은 인생이 긴 환자라고 한다면, 인공관절 전치환술의 전단계로 충분히 고려해 볼만한 수술이다. 단, 모든 수술이 그렇듯이 환자 개개인의 상태는 모두 다르고, 특히 인공 관절 부분치환술은 특히나 적응증에 딱 맞는 환자에게 사용되었을 때 더 완벽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무릎 연골이 도대체 뭐죠? 인대는 왜 있는 거죠? 내 무릎과 친해지는 방법을 가르쳐 드립니다. 백세 시대에 누구라도 피해갈 수 없는 무릎 질환과 수술을 피할 수 있는 방법, 오래 오래 본인의 무릎으로 통증 없이 잘 쓸 수 있는 운동 방법까지 무릎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가감없이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