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현철 원장의 <오팔청춘 눈건강>

40~50대에 가장 적절한 노안교정수술법?

밝은눈안과 강남천현철 대표원장
입력
2023-09-05

최근 강남 회계법인에서 근무하는 45세 남성 환자가 내원한 적이 있다. 평소 업무 특성상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를 온종일 봐야 하는데, 몇 달 전부터 시력이 저하된 것을 느꼈기 때문이다. 특히, 취미인 골프를 칠 때 퍼팅라인을 읽거나 홀과의 거리를 측정하는 것이 힘들어지자 곧바로 병원을 찾은 것이다. 검사 결과, 환자의 시력 감퇴의 원인은 '노안'이었다.

해당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40~50대의 경제활동이나 취미활동 등이 활발해지면서 시력이 미치는 영향이 커지고 있다. 따라서 노안을 비롯한 각종 안질환은 중년층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요소로 작용한다. 노안은 눈의 노화로 인해 수정체의 조절 기능이 떨어져 발병하며, 근거리에서의 시력장애와 더불어 시야가 흐려지는 등이 증세가 나타난다. 또한, 먼 것과 가까운 것을 교대로 볼 때 초점의 전환이 늦어지고 책을 읽을 때 눈이 피로하고 두통이 있을 수 있다.

노안은 일반적으로 40대 중반부터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그 발병 연령이 낮아짐에 따라 '젊은 노안'이 늘고 있다. 실제 최근 10년간 노안 환자의 증가율은 약 30%였는데, 이 중 30~40대 노안환자가 40% 이상을 차지했다. 이러한 결과에는 20대부터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각종 디지털 기기를 사용했던 습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에 중년층 노안 환자 중에서는 노안교정술을 통해 시력개선을 도모하기도 한다. 노안교정술은 크게 레이저로 노안을 교정하는 '노안라식'과 렌즈를 삽입하는 '노안 렌즈삽입술'로 구분할 수 있다.

노안라식은 레이저를 이용해 한쪽 눈은 원거리에 초점을 맞추고, 반대쪽 눈은 근거리에 초점을 맞춰 노안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수술 후 초기에는 근거리 시력개선 효과가 좋으나, 원거리 시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 있다. 시력 지속력도 7~10년 정도여서 경미한 노안이나 추후의 노안을 대비하는 것에 효과적이다.

노안과 백내장이 동시에 찾아온 경우라면 백내장수술로 동시 개선이 가능하다. 백내장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으로, 그 종류 중 하나인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근거리부터 중간거리, 원거리까지 초점을 모두 맞출 수 있어 백내장은 물론, 노안과 초고도근시도 개선할 수 있다. 그러나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의 주목적은 혼탁해진 백내장을 치료하는 것이기 때문에 백내장 발생 이전인 노안 환자에게는 적절하지 않다.

노안 렌즈삽입술은 다초점 인공수정체와 렌즈삽입술의 장점만을 모은 노안교정술로써 네덜란드 옵텍사의 세계 최초 노안 교정용 특수렌즈 '알티플러스'를 사용한다. 이미 오래전부터 안정성과 우수성을 검증받은 ‘알티플렉스’ 렌즈와 동일한 형태와 재질로 제작되어 안정성이 높다.

알티플러스 삽입술은 수술 과정에서 각막과 수정체를 보존한 상태에서 렌즈를 삽입한다. 렌즈의 재질이 유연하기 때문에 절개창을 미세하게 낼 수 있어 수술 후 별도의 봉합이 필요 없고 회복도 빠르다. 필요시에는 다시 렌즈만 제거해 수술 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

무엇보다도 알티플러스 렌즈삽입술은 백내장 치료 없이 노안 교정만 할 수 있어 40~50대 노안 환자에 적절하다. 수술 후 눈으로 들어오는 빛을 적절히 분산시켜 다양한 초점에 자연스럽게 적응하게 하므로 원시부터 초고도근시까지 굴절 이상과 노안을 한 번에 개선할 수 있다.

해당 수술은 백내장 발병 전인 40~50대 노안 환자나 40~50대 중 시력교정수술을 받고자 하는 환자에게 적절하다. 또한, 원거리는 잘 보이나 근거리를 돋보기 없이 보고 싶을 때, 단초점 인공수정체로 백내장 수술을 진행했을 경우, 근거리를 돋보기 없이 보고 싶을 때도 시도할 수 있다.

정리하자면 노안라식과 알티플러스 렌즈삽입술은 ‘노안은 왔지만, 백내장은 발병 전인 경우’에 적합하며, ‘노안과 백내장을 모두 갖고 있다’면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로 두 질환을 동시에 교정할 수 있다.

노안치료를 위한 시력교정술을 결정할 때는 정밀검사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임상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와의 상담을 거쳐야 한다. 정밀검사 때는 백내장,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등의 기타 안질환 유무를 확인하는 절차가 선행되어야 한다. 해당 의료진이 환자의 연령과 라이프스타일, 직업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가장 적절한 수술 방법을 권유, 집도할 수 있는 실력을 갖췄는지도 살펴야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