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눈 드림

라식·라섹 한 눈, 노안백내장 수술 더 신중해야

드림성모안과허영재 대표원장
입력
2023-07-03

젊어서 라식, 라섹 같은 시력교정수술을 시행한 환자들이 안경 없이 편하게 생활하다가 40대가 넘어 노안이 오면 아주 큰 불편을 느끼게 되고 돋보기를 착용하지 않을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게 된다.

1990년대 후반부터 우리나라에서 시력교정 수술이 많이 시행되었는데 그 당시 20~30대였던 환자들이 시력교정수술을 하고 나이가 들면서 노안, 백내장같이 노화로 인한 안과적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연령대가 된 것이다. 그러다 보니 이런 환자들이 안과를 찾는 경우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라식, 라섹 수술을 받은 눈도 노안 백내장 치료가 가능한가 궁금해하시는데 물론 가능하다. 단, 이전 시력교정 수술 시 각막을 절삭해 각막표면의 굴곡이 변한 상태이므로 수술을 받지 않은 일반적인 환자보다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또한 라식수술이나 라섹수술로 시력이 좋아졌지만, 수술 전 근시였던 안구 자체의 기본적인 상태는 변하지 않았으므로, 이 점도 충분히 고려해 치료해야 노안교정백내장 수술 후 부작용을 줄이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이전 시력교정술에서 각막을 절삭한 양이 적고 각막표면 상태가 좋다면 근거리 효과가 좋은 회절형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이용한 노안교정술이 효과적일 수 있다. 회절형 다초점인공수정체는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의 3중 초점렌즈가 가능해서 근거리 작업이 편할 수 있다. 하지만 시력이 많이 나빠 교정량이 많으면 각막 굴곡의 변형이 커지고 각막표면 상태가 좋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또한 각막혼탁, 건조증으로 인한 각막상처 등도 다초점 렌즈의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회절형 렌즈를 넣을 경우 선명한 시력이 나오지 않고 빛 번짐이 심해지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이런 눈에는 빛 번짐이 적고 각막상태에 영향을 적게 받는 굴절형 다초점 인공수정체나 연속초점 인공수정체 등 다양한 원리를 가진 렌즈들이 보다 적합할 수 있다. 이렇게 렌즈를 잘 선택한다면 부작용을 줄이고 높은 만족을 얻을 수 있다.

각막상태가 더 나쁘거나 시력교정수술 전 초고도 근시였던 환자라면 단초점 인공수정체를 이용해 주시안으로는 원거리를, 비주시안으로 근거리를 볼 수 있게 해주는 모노비전 수술로 빛 번짐이나 흐림 등의 부작용을 줄이면서 노안과 백내장을 치료하는 것이 보다 안전할 수 있다.

꼭 양쪽 모두 다초점 렌즈를 넣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눈 상태가 양쪽이 달라 한쪽 눈엔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이 가능한 눈도 있다. 한쪽은 단초점 다른 쪽은 다초점 렌즈를 넣어서 수술하거나 한쪽은 연속초점 다초점렌즈, 다른 쪽은 회절형 다초점렌즈를 넣은 방법도 환자의 눈 상태에 따라 고려해 볼만하다.

양안 모두 원거리 시력은 좋은데 노안으로 인해 근거리 시력만 불편한 경우라면 한쪽만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이용해 수술할 수도 있다. 이 경우 빛 번짐 같은 부작용은 줄이면서 노안교정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위와 같이 노안교정은 가장 좋은 수술, 100% 편해지는 수술은 없다. 각자의 눈에 맞게 다양한 방법 중에 가장 적합한 방법으로 안전하게 수술하는 게 중요하다.

다초점 인공수정체, 난시교정용 인공수정체 같은 특수 인공수정체를 이용한 수술은 수술 후 렌즈가 얼마나 정확하게 위치하는가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라식이나 라섹 수술을 받은 눈에서는 더 많은 영향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일반 백내장보다 정확도가 높은 레이저 백내장 수술도 수술 전 체크해 보는 게 필요하겠다.

노안수술이든 백내장수술이든 과거 라식, 라섹 수술을 받은 환자는 각막표면의 상태가 변화했기 때문에 각막표면 상태를 정확하게 검사해서 그 결과를 가지고 경험이 많은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수술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적절한 방법으로 수술을 잘 받는다면 돋보기나 안경 없이 편하고 활동적인 중년과 노년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시력교정 및 노안/백내장 수술 최신 동향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 연령 또는 계절에 따른 주의 안질환 관리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