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동맥류, 정기적인 검진이 최선입니다

장인석 원장의 뇌혈관 이야기

수원 윌스기념병원/장인석 원장

뇌동맥류는 약해진 뇌동맥의 약해진 부분이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질환이다. 뇌동맥의 혈관벽은 매우 얇고, 구조적으로 정상 혈관과 달라 쉽게 파열될 수 있다. 뇌동맥류가 파열되어 지주막하 출혈이라는 뇌출혈이 발생할 수 있고, 이는 사망률이 30%에 달한다.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부 혈관벽에 지속적으로 높은 압력이 가해지면서 혈관벽이 손상을 받아 탄력이 감소하고, 부풀어 오르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흡연이나 고혈압, 유전적 요인 등이 위험인자로 작용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뇌동맥류가 파열되기 전까지는 일반적으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건강검진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되거나, 뇌동맥류의 크기가 커져 주위에 있는 뇌신경이나 뇌조직을 압박해 사시나 복시, 시력저하, 걸음걸이 이상 등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하면서 뇌 MRI 등의 검사를 하다가 진단되는 경우도 있다. 

뇌동맥류가 발견된 경우 대다수 환자들이 언제 터질지 모른다는 공포감을 갖고 있는데, 뇌동맥류를 그냥 두었을 때 파열될 확률은 연간 1% 정도이다. 하지만 크기가 클수록, 모양이 불규칙할수록 파열 위험이 크고 위치에 따라서도 위험도가 높아지기도 한다. 때문에 뇌동맥류 발견 후 치료 역시 뇌동맥류의 크기나 위치, 환자의 나이 등 여러 요소에 따라 결정된다. 

뇌동맥류 치료의 가장 큰 목적은 뇌동맥류의 파열은 방지해 뇌출혈을 예방하는 것이다. 약물로 뇌동맥류를 치료할 수는 없다. 뇌동맥류를 치료하기 위해 주로 클립결찰술이나 코일색전술을 시행한다. 전통적인 치료방법인 클립결찰술은 머리를 열고 부풀어 오른 혈관을 집게로 물려 놓는 수술방법이다. 코일색전술은 허벅지 안쪽 대퇴동맥을 통해 금속으로 된 작은 관을 집어넣어 뇌동맥에 접근한 뒤 뇌동맥류에 코일을 넣어 막는 방법이다. 

최근에는 흉터가 남지 않고 뇌 손상이 적은 코일색전술을 주로 시행하고 있다. 단, 부풀어 오른 뇌동맥류가 풍선처럼 입구가 좁은 경우 코일을 밀어 넣으면 빠지지 않고 정착하지만, 입구가 넓은 경우에는 코일을 넣은 후 코일이 빠져나오지 못하도록 보조적으로 혈관에 스텐트(그물망)를 함께 넣는 시술을 하기도 한다.  

뇌동맥류 관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금연과 혈압조절이다. 혈압을 갑작스럽게 올리는 무게 운동, 숨을 오래 참는 수영, 찜질방 등을 피하고 운동으로 혈관의 탄력성을 길러주는 생활습관이 필요하다. 


뇌동맥류 코일색전술 전후 (사진 제공: 수원윌스기념병원)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장인석 원장의 뇌혈관 이야기

흔한 사망원인이자 생존하더라도 심각한 신경학적 장애를 남길 수 있는 뇌혈관질환.
그렇지만 뇌혈관질환에 대해 미리 알고, 대처할 수 있다면 마냥 두려운 질환은 아닙니다. 다양한 뇌혈관질환에 대해 쉽게 알아봅니다.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학사/석사/박사
(전)원자력의학원 원자력병원 신경외과장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뇌졸중시술인증의

대한신경외과학회 정회원
대한뇌혈관외과학회 종신회원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회원
대한뇌종양학회 정회원
대한뇌졸중학회 정회원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종신회원
대한소아신경외과학회 종신회원
대한신경중환자의학회 종신회원
대한척추손상학회 정회원
대한노인신경외과학회 정회원
대한신경혈관집중치료학회 정회원
대한신경종양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