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고 아픈 무릎! 연골 손상 전 발견 중요한 ‘반월상연골판 파열’

한도환의 무릎 이야기

SNU서울병원/한도환 원장

무릎관절은 신체 접촉과 운동량이 많아 손상되기 쉬운 부위다. 게다가 무릎관절은 뼈, 인대, 연골 등 여러 조직으로 이뤄져 있어 다양한 무릎관절 내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그중 특히 연골은 혈관이 없기 때문에 한 번 다치면 스스로 재생되지 않고 자연 치유가 어렵다. 때문에 무릎관절 사이에 있는 반월상연골판이 파열되기 전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연골 손상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다.


사진= SNU서울병원 제공

무릎관절 끝에 위치한 골연골은 넓다리뼈와 무릎 정강이뼈 사이에서 서로 충돌하는 것을 방지해주는 조직이다. 반월상연골판은 무릎의 관절면 사이에 있는 조직으로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쿠션 역할을 하고 무릎관절이 안정적으로 움직이도록 도와준다. 평소 러닝이나 등산 등 무릎에 충격이 가해지는 운동을 자주 하는 경우 완충 작용을 하는 반월상연골판이 찢어지는 ‘파열’이 발생할 수 있다.

반월상연골판이 파열되면 무릎 통증이 반복적으로 느껴지고, 무릎이 부어오르는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문제는 연골판이 파열되더라도 대부분 걷거나 운동을 할 수 있어 인지하고 치료를 시작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이 해소되지 않고 심하면 관절 운동 범위 제한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방치하게 되면 파열 범위가 넓어져서 수술이 불가피하거나 연골이 닳고 뼈끼리 부딪히는 퇴행성관절염을 부추기는 원인이 될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파열된 반월상연골판의 치료는 구조물의 손상이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의 보존 치료를 먼저 적용해 호전을 꾀해볼 수 있다. 하지만 파열 정도가 심할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다. 수술은 파열된 부위의 위치나 모양, 정도에 따라 각기 다른 방법을 적용하게 된다.

반월상연골판의 손상부가 혈류 공급이 원활한 부위라면 관절경을 이용해 봉합하는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하지만 혈류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부위이면서, 재파열 우려가 높은 모양이라면 조직을 절제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절제술 이후 무릎 통증과 부종이 지속되거나 외상으로 연골판이 대부분 손상된 경우라면 연골판 조직을 통째로 이식하는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반월상연골판 파열은 대부분 갑작스러운 방향 전환이나 멈출 때, 미끄러질 때와 같은 상황에서 무릎의 균형이 어긋나며 손상을 입기 쉽다. 특히 과체중일 경우에는 무릎관절이 받는 하중이 크기 때문에 더 쉽게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무릎관절 내 구조물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무릎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동작은 피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한도환의 무릎 이야기

무릎 퇴행성관절염, 십자인대파열, 슬개골탈구, 햄스트링, 반월상연골판 파열 등 무릎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많습니다. 질환 별 설명과 치료방법(주사치료, 관절경수술, 절골술, 인공관절수술 등)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여러분께 전합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서울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전공의
서울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전임의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슬관절 임상강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슬관절 임상강사
서울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임상 자문의
남기세병원 관절센터 원장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대한슬관절학회 정회원
대한고관절학회 정회원
대한스포츠의학회 정회원
국제 관절경 및 슬관절, 스포츠의학회 ISAKOS(International Society of Arthroscopy, Knee Surgery and Orthopaedic Sports Medicine)회원
2019 ISTA(International Society for Technology in Arthroplasty) - 인공관절 후 골밀도와의 상관관계, 무수혈 인공관절(TXA) 연구발표
2019 ASIA(Arthroplasty Society in Asia) - 인공관절 장기추시 연구결과 발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