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바람과 자외선에 맞서는 스키장 ‘스킨케어’ 전략

건강피부를 위한 화장품 구입과 사용 설명서

아모레퍼시픽/김미연 아모스 프로페셔널 마케팅팀PM

본격적인 겨울 스포츠, 스키와 스노보드 계절이 돌아왔다. 연일 기록적인 한파에 매스컴이 떠들썩하지만, 아이돌까지 내세운 리조트 광고 경쟁이 불붙을 정도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스포츠를 즐기는 것은 분명 건강을 위해 좋은 선택이다. 하지만 과연 피부에도 좋은 선택일까?

스키장의 눈은 자외선을 80% 이상 반사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여름철의 4배에 달하는 자외선에 노출된다. 또한 장시간 차갑고 강한 바람에 노출되기 때문에 피부 속 수분을 빼앗기게 된다. 자외선과 유•수분 밸런스의 불균형, 이는 모두 피부가 노화되는 가장 핵심적인 요소이기 때문에 철저한 관리를 통해 미리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Before, 철저한 보습관리.
출발 전에는 꼼꼼한 보습관리로 피부에 보호막을 만들어주어 피부 밸런스가 깨지지 않도록 하는것이 중요하다. 우선, 피부 속까지 보습제가 흡수될 수 있도록 피부 표면의 각질을 제거해 준다. 스팀타올로 모공을 열어 주어 피지나 각질을 불려준 다음, 자극이 적은 고마주 타입 필링제로 묵은 각질을 없애 스킨케어 단계가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그 다음, 보습 작용이 뛰어난 보습 에센스나 크림 등을 평상시의 2배 정도 듬뿍 바른다. 페이스 오일을 한 방울 정도만 떨어뜨려 손바닥으로 비벼 얼굴 전체에 충분히 스며들도록 가벼운 마무리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특히, 피지선이 적은 입술과 눈가의 경우에는 밤 타입의 보습제 등 리치한 타입의 제품을 충분하게 바르는 것이 좋다.

Now, 스키장에서, 철두철미한 자외선 차단 관리
하얀 눈에 반사되는 햇빛 반사율은 땅의 반사율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일광화상이나 색소침착 등의 피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는 겨울철 스키를 탈 때 가장 중요한 준비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외선 차단지수 20~30 정도의 자외선 차단제를 수시로 덧발라야 하는데, 크림타입이 수시로 덧바르기 어렵다면 수정화장이 가능한 팩트나 밤 타입의 제품을 휴대하며 덧발라 주는 것도 좋다. 또한 UV 코팅이 되어 있는 고글과 모자, 마스크 등의 보호 장비로 최대한 자외선을 차단해 피부가 자극받지 않도록 보호해야 한다.

After,  꼼꼼한 클렌징과 보습 & 영양관리
우선, 자외선 차단제를 듬뿍 바른 피부에는 꼼꼼한 클렌징이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제는 땀이나 물에 강하도록 밀착력이 좋을 뿐 아니라 지용성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꼼꼼하게 클렌징해야 한다. 클렌징 크림이나 로션 등 지용성 타입의 클렌징 제품으로 티슈 오프해 준 다음, 폼 클렌징으로 이중 세안을 해준다.
장시간 찬 바람과 강한 자외선에 자극받은 피부에는 빠른 응급 조치가 필요하다. 보습력과 진정기능이 좋은 마스크 팩이나 영양팩 등을 피부에 올려 피부를 진정시켜 주는 것은 가장 간단하고 효과 좋은 방법이다. 지치고 민감해진 피부의 컨디션을 회복하기 위해 충분한 영양을 위해 나이트 케어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스킨 케어 마무리 단계에 수면팩을 더한  스페셜 케어로 피부가 영양을 되찾도록 돕는다.

/김미연(아모레퍼시픽 그룹 아모스 프로페셔널 마케팅팀 PM)
cosmeticbm@naver.com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피부를 위한 화장품 구입과 사용 설명서

우리 피부는 환경의 미세한 변화에 따라 그에 맞는 관리를 해주어야 한다. 적당한 화장품으로 바꿔주는 것은 물론 그때그때 신경 써야 할 스페셜 케어들도 많다. 지금, 무엇에 신경을 써야 하는지 하나의 주제를 정해 그에 맞는 건강한 피부를 위한 관리법을 제안한다.

아모레퍼시픽 /김미연 아모스 프로페셔널 마케팅팀PM
現 아모레퍼시픽 그룹 아모스 프로페셔널 마케팅팀 PM
前 한국화장품 마케팅 전략팀 상품개발부 브랜드 매니저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