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 제대로 즐기려면, 피부관리부터 신경 써야

최광호 원장의 뷰티 가이드

초이스피부과/최광호 원장

겨울 스포츠의 꽃이라 불리는 스키와 보드에 열광하는 사람들이 스키장으로 몰려들고 있다. 겨울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옷과 장비 등 많은 준비를 해 가지만, 이 중 스키장에서의 피부관리에 신경을 쓰는 사람은 과연 얼마나 될까?

스키장에서는 차가운 바람과 평소보다 4배가 넘는 강한 자외선에 피부가 장시간 노출되기 때문에 무엇보다 관리가 중요하다. 차가운 바람과 설원에 반사된 햇빛에 피부가 그대로 노출될 경우, 피부 노화를 비롯해 기미나 주근깨, 안면홍조 등 각종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 사용은 필수
흔히 겨울철 자외선은 여름에 비해 강도가 약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낮은 온도와 차가운 바람 때문에 자외선이 강하다고 느끼지 못하는 것일 뿐, 겨울철 자외선만큼 피부를 망가지게 하는 것도 없다. 눈에 반사된 자외선은 여름철 모래사장의 햇빛 반사율보다 4~5배나 되기 때문에, 스키를 타는 사람들은 자외선에 그대로 노출될 수 밖에 없다.

스키장에서는 여름과 마찬가지로 스키를 타기 30분 전에는 반드시 차단지수(SPF) 30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두껍게 발라주어야 기미나 주근깨 등을 피할 수 있다. 장시간 스키를 탈 경우에는 2~3시간 간격으로 자외선차단제를 덧발라주어야 한다. 특히 피부층이 얇고 건조해 주름이 쉽게 생기는 부위인 눈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또 UV코팅이 된 고글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입술보호제 수시로 발라야
대부분의 스키장은 고산 지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평지보다 바람이 많이 불고 기온 또한 3~5도 가량 낮다. 그렇기 때문에 피부가 쉽게 수분을 잃고 건조해져 거칠어지거나 트기 십상이다. 그 중에서도 입술은 얼굴 중 유일하게 피지선이 없는 부위로, 장시간 찬 바람에 노출되면 트거나 심하면 피까지 나는 등 민감한 부위 중 하나로 지속적인 케어가 필요하다.

때문에 스키장에서는 보습력이 강한 립밤을 가지고 다니며 수시로 발라 주어야 입술이 촉촉하게 유지된다. 또 스키를 타는 중간중간 따뜻한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이 좋다.

이미 각질이 생겼다면 스팀 타월로 입술을 3~5분간 덮어 각질을 부드럽게 만든 다음 살살 밀어내야 자극이 적다. 여기에 영양 크림과 보습 에센스를 섞어 충분히 바른 뒤 랩을 씌워두면 다시 생기 있는 입술로 돌아온다.

◇마스크와 핫팩으로 안면홍조 예방
피부가 오랜 시간 찬 공기와 접촉하면 피부 기능이 둔화되어 혈액 순환에 문제가 생기고 저항력이 약화돼 피부가 붉어지고 민감한 상태가 된다. 특히 장시간 찬 바람을 쐬고 실내에 들어오면 얼굴이 더 붉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낮은 온도에서 수축된 혈관이 피부 온도가 올라가면서 급속히 확장되기 때문이다. 한번 늘어진 모세혈관은 저절로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안면홍조는 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얼굴에 닿는 기온의 차가 심하지 않도록 눈 밑부터 목까지 피부를 감싸주는 스키용 마스크는 필히 착용해야 한다. 스키용 마스크를 착용하면 보온은 물론 자외선 차단기능의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또 겨울이면 흔히들 사용하면 핫팩을 이용해 수시로 언 뺨을 녹여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피부 건조와 자외선은 안면홍조를 악화시킬 수 있다. 평소 사용하던 기초 제품과 보습 에센스 등의 양을 1.5배로 늘려서 피부를 촉촉하게 만든 다음, 자외선 차단 효과와 보습 기능이 강화된 크림 타입의 메이크업 제품을 사용하면 피부 보호막 역할을 하여 도움이 된다.

◇모자 착용으로 모발 손상을 최소화
스키장의 강한 자외선과 낮은 기온은 두피의 조직을 손상시키는 한편 머리카락에 정전기를 발생시켜 먼지를 모아 모공을 막을 수 있다. 스키를 타기 전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왁스나 에센스를 발라 머리카락이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잘 정리한 뒤 모자를 써서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한다.

스키를 마친 뒤에는 인공 눈과 자외선 등으로 지친 모발이 회복할 수 있도록 샴푸를 할 때 거품을 많이 내어 두피를 부드럽게 마사지해주면 좋다. 도한 스팀 타월로 머리를 감싸 2~3일에 한 번씩 집중적인 트리트먼트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각질제거는 1~2주 후에 해야
찬 공기에 장시간 노출된 피부는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스스로 두꺼운 각질층을 형성하거나 예민해지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하얗게 일어난 각질이 보기 싫어서 스키장에 다녀온 뒤 바로 각질을 제거하는 것은 민감해진 피부에 상처를 내는 행위와 같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무조건 각질을 벗겨내기 보다는 각질이 스스로 떨어져 나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극을 받아 두껍게 각질이 형성된 피부는 차가운 스킨이나 우유 등을 이용해서 거칠어진 부위에 올려주면 즉각적인 진정과 영양 공급의 효과가 있다. 각질 제거는 손상된 피부가 어느 정도 안정을 찾아가는 1~2주 후에 진행하는데, 스팀 타월을 통해 피부를 충분히 불려 각질 제거의 자극을 최소화한다. 이때 수분 크림이나 영양 크림에 오일을 2~3방을 떨어뜨려 잘 섞은 후 2~3분간 마사지를 해주면 혈액순환을 촉진해 피부 회복에 도움이 된다.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광호 원장의 뷰티 가이드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이 전하는 아름다움을 향한 가이드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초이스피부과 대표원장
△한양의대 외래교수/의학박사
△대한피부과 의사회 부회장
△대한 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 피부과학회(AAD) 정회원
△대한 레이저 의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학회 레이저분과 위원회 위원
△미국 레이저학회(ASLMS) 정회원
△대한 피부미용외과학회 이사
△국제 피부미용외과학회(ISDS) 정회원
△저서: 있어도 고민 없어도 고민 털 클리닉
피부는 몸의 거울이다
인터넷 명의
최광호 박사의 초이스, 여드름 탈출
피부와 피부미용
주름과의 전쟁-링클큐어(번역)
백반증에 대해 알고 싶은 56가지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