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 교정, ‘노안 종류’ 따라 달라져

건강한 눈 드림

드림성모안과의원/구태형 대표원장


40대에 접어들면 시야가 침침하고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근거리에 있는 물체가 초점이 흐려지는 증상이 자주 생긴다. 이러한 증상의 가장 흔한 원인은 노안이다. 다른 신체 부위들이 노화되는 것처럼 우리 눈도 노화가 일어나 자연스럽게 이런 증상들이 생기지만 백내장과 감별해야 한다. 노안과 백내장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노안은 수정체를 조절하는 모양체 근육이 약해지는 것으로 가까운 곳을 볼 때 초점을 잘 맞추지 못해 시야가 뿌옇게 보이지만,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물체의 거리에 관계없이 시야가 흐려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는 차이가 있다. 하지만 두 질환은 원인이 다른데도 초기 증상이 비슷하여 구분하기 쉽지 않다. 따라서 자세한 노안전문 검사를 통해 안기능의 전반적인 상태를 충분히 파악한 후에 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검사를 통해 노안으로 판정되면 눈에 맞는 돋보기나 원거리용 안경을 착용해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백내장 증상이 동반되거나 기존에 원시나 근시가 있어 안경을 계속 착용해 왔거나 직업적으로 혹은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 본인에게 적합한 시력교정수술도 고려해 볼 수 있다.

노안이 오면 가까운 거리만 잘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먼 거리가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어 실제로는 3가지 유형의 노안이 있다. 각 유형을 살펴보면 가장 흔한 것이 평생 시력의 불편함 없이 지내다가 나이가 들면서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는 ‘정시형 노안’이다. 또 하나는 젊을 때부터 먼 거리가 잘 보이지 않아 안경을 착용해오다 나이가 들면서 가까운 거리는 오히려 안경을 벗어야 잘 보이는 ‘근시형 노안’이 있다. 마지막으로 젊을 때부터 가까운 거리가 불편하다가 나이에 비해 근거리가 빨리 불편해지는 ‘원시형 노안’도 있다. 노안치료방법은 이렇게 다른 노안증상에 따라 노안의 유형을 고려하여 개인에게 적합한 노안교정술을 적용해야 한다.

노안을 교정하는 방법은 아주 다양하기 때문에 한 가지 방법만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개인의 환경이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고, 노안의 유형에 따라 다양한 노안교정방법(안경, 콘택트렌즈, 레이저 시력교정수술, 노안교정 백내장수술)을 적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노안교정술인 노안백내장수술은 눈 속의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다. 최근의 백내장 수술은 초음파를 사용하여 수정체를 부수는 초음파 유화술이 일반적이며, 정교하고 안전한 수술진행을 위해 특수한 레이저를 이용하여 수정체 피막을 절개하거나 딱딱한 수정체를 미리 절단하여 수월하고 신속하게 수술이 이루어지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수정체가 제거되면 수정체낭 속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여 시력을 회복시킨다.

모든 환자의 백내장 수술과정은 비슷하지만 삽입하는 노안교정용 인공수정체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 노안의 유형이나 개인의 눈 사용의 패턴과 생활환경을 고려하고 동공크기를 비롯한 다양한 안과적인 검사 결과에 따라 다른 렌즈가 쓰일 수 있다. 사전에 노안교정 시뮬레이션을 통해 충분히 검토한 후에 선택해야 불편함이 적다. 최근에는 노안교정수술의 평균 연령층이 낮아지고 있어 젊은 층에서 시행하는 레이저 시력교정술과 달리 노안교정방법에 따라 수술 후 만족도도 차이가 날 수 있다. 수술 전 충분한 상담과 노안교정수술 비용, 다양한 노안교정방법에 따른 장단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수술 후 결과를 예측함으로써 각 개인에게 맞는 최선의 방법을 선택한다면 수술 후 부작용을 줄이고 만족도를 최대한 높일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한 눈 드림

시력교정 및 노안/백내장 수술 최신 동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연령 또는 계절에 따른 주의 안질환 관리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드림성모안과의원 /구태형 대표원장
-가톨릭 의과대학 졸업
-안과전문의
-가톨릭 의과대학 안과 외래교수
-대한백내장 굴절수술학회(KSCRS) 정회원
-미국백내장 굴절수술학회(ASCRS) 정회원
-렌즈삽입술(ICL) Most experienced and best skilled Dr.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