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 유발하는 녹내장과 황반변성 초기엔 증상 거의 없어

김정완 원장의 <아는 만큼 '보인다'>

BGN 밝은눈안과 잠실 롯데월드타워/김정완 원장

40대 회사원 허모씨는 얼마 전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거래처 과장님이 갑작스럽게 퇴사를 했는데, 이유가 녹내장으로 실명 위기라는 것이다. 평소 건강검진을 충실히 하면서 건강관리에 힘쓰던 사람인데, 건감검진 때 눈 검사를 하면 안압 같은 것이 정상으로 나와 눈에 무슨 이상이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는 것이다. 안압이 높으면 녹내장 검사도 하지만, 요즘은 안압이 정상인 녹내장도 있어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요즘은 직장인들이라면 1년에 한 번, 나라에서도 2년에 한 번씩 건강검진을 하게 해 줄 정도로 건강검진이 보편화되었다. 그러나 ‘안검진’은 아직 낯설다. 

보통 사람들은 눈이 잘 안 보이게 되거나 통증이 생기면 안과를 찾는다. 그러나 시야가 좁아져 실명까지 할 수 있는 녹내장이나, 사물이 구부러져 보이거나 어느 한 점이 보이지 않다가 실명까지 할 수 있는 황반변성 같은 질환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을 못 느끼고 노안으로 착각할 수 있기 때문에 안검진을 꾸준히 받아야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안검진은 눈에 관한 모든 것을 검사한다. 시력검사는 물론이고, 안압검사, 안저촬영, 시신경, 시야 검사, 안구단층촬영, 정밀망막검사 등으로 안구건조 상태, 각막 모형, 각막 세포 수, 망막에 무슨 문제는 없는지, 백내장이 있는지 구석구석 살핀다. 이 모든 것이 눈에 치명적인 실명질환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다. 안경을 쓰는 사람은 안검진을 통해 안경도수가 잘 맞는지 확인하고, 원한다면 시력교정술에 관한 상담도 가능하다. 

유아부터 노인까지 주기적인 안검진을 통해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다. 특히 40대 이상, 고도근시, 황반변성 혹은 녹내장의 가족력이 있거나, 그 밖에 안과적인 이상증상이 있거나 안과적인 정확한 상태를 알기 원하면 주기적인 안검진을 해야 한다. 

안검진을 위해 안과 선택을 고민하는 경우 검사 결과를 면밀히 읽을 수 있는 숙련된 의료진이 정밀한 망막검사까지 해주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정완 원장의 <아는 만큼 '보인다'>

인간의 감각 70% 정도를 당담하는 시각, 나는 '눈'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BGN밝은눈안과 김정완 원장의 '아는 만큼 잘 보이는' 시력이야기는
현대인들의 다양한 안구질환과 올바른 치료 정보를 제공한다.

BGN 밝은눈안과 잠실 롯데월드타워 /김정완 원장
現 BGN 밝은눈안과 잠실 롯데타워 원장
前 제주도한마음병원 안과 과장
前 서울아이센터안과 원장
前 서울밝은세상안과 원장
前 노원빛사랑안과 원장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병원 안과전공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 석사(녹내장)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 박사(성형안과)
고려대학교 병원 성형안과 전임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안과 전문의
대한 안과학회(KOS) 정회원
대한 성형안과학회(KSOPRS) 정회원
한국 콘택트렌즈학회(KCLS) 정회원
한국 외안부학회(KEEDS) 정회원
한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KSCRS) 정회원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ASCRS) 정회원
유럽 백내장굴절수술학회(ESCRS) 정회원
백내장 및 굴절교정수술 10,000례 이상 집도
(스마일, 라식, 라섹, 안내렌즈삽입술, 백내장)
스마일 라식 Excellent surgeon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