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이 음료’ 두 잔 이상, 대장암 위험 낮춘다
2024-03-25

대장암 발병 이력이 있는 환자의 경우 커피를 하루에 두 잔 이상 마시면 재발 확률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네덜란드 바헤닝언대 연구팀은 네덜란드의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기존의 코호트 연구를 기반으로 2010년 8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네덜란드의 11개 병원에서 대장암을 진단 받은 2113명을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재발률과 사망률을 커피 섭취와 연관시켜 분석했다. 


연구 결과, 하루 다섯 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환자는 두 잔 미만으로 커피를 마시는 환자보다 대장암 재발률이 32% 낮았다. 또 커피를 매일 두 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낮았다. 대장암 재발률과 마찬가지로 하루 다섯 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 가능성이 2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저자 엘렌 캠프맨 교수는 “커피가 대장암 발병률을 어떤 방식으로 낮추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커피에 함유된 항산화·항염증 성분이 활성산소를 제거해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하루 네 잔의 커피를 마시면 폐경 후 암 위험이 10% 감소됐다는 이탈리아 밀라노-비코까대 연구 결과도 있다.  


이 연구는 국제 암 저널(IJC)에 최근 게재됐다. 



/김서희 기자 ksh7@chosun.com
암에 걸리고도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암을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미랑과 함께하면 마음의 평안은 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