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께 보내는 편지>
암을 부르는 마음
암을 치유하는 마음
VOL.361 (화·수·목·금 발행)
2024-01-18

마음 상태에 따라 우리 몸이 치유되는 정도가 달라집니다. 이를 보여주는 인상 깊은 연구 한 편을 소개합니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의대에서 부부 42쌍의 피부에 작은 상처를 낸 후 대화를 나누게 했습니다. 그랬더니 상처를 별로 의식하지 않고, 부부가 서로 사랑을 담아 다정한 말을 주고받은 쪽의 면역력이 정상화돼 상처가 잘 치유됐습니다. 반대로 의도적으로 서로 불평불만을 쏟아내도록 한 부부의 경우, 혈액 검사를 해보니 백혈구의 활동이 저하돼 있었습니다.


이병욱 박사의  65.1x53.0cm Mixed media 2023

 

암도 마찬가지입니다. 암을 일으킨 원인, 즉 마음의 병을 치료하지 않으면 암 치유도 더뎌질 것입니다. ‘무릇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마음을 지켜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라는 성경 말씀이 있습니다. 마음을 지키는 것이 생명을 지키는 길이라는 뜻입니다. 마음을 지키기 위해 먼저 생각해 보아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나의 발목을 잡는 것은 무엇인가?’ ‘내가 용서하지 못하는 것은 무엇인가?’ ‘내가 풀어야 할 숙제는 무엇인가?’ ‘생각만 해도 기분이 나쁘고 분노가 치미는 것이 있는가?’ 자신의 상황을 알고 고쳐보려는 의지를 가지면 암이 낫는 기회도 얻을 수 있습니다.

 

제 환자 중에 암을 겪으면서 유명한 커뮤니티를 만든 한 대표가 있습니다. 이 환자를 처음 만난 건 거의 15년 전입니다. 그때만 하더라도 훌륭한 회사의 중견 간부로 일하고 있었는데, 업무와 관계에 치여 정신적으로 상당히 피폐한 가운데에 있었다고 합니다. 암을 진단 받고 저를 찾아왔습니다. 저희는 함께 면역 치료, 대화, 기도하는 과정을 통해 정신적인 암을 이겨내고, 육체적인 암 역시 잘 이겨냈습니다. 그는 나중에 제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가장 힘들 때 박사님이 잘 도와주셔서 지금 15년째 건강하게 살아갑니다”라고요.

 

그 분은 자신도 겪어본 암 투병 환자들의 여러 힘든 부분을 돕기 위해 암 환자를 위한 공동 커뮤니티를 만들었습니다. 암의 재발을 예방하고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어 건강한 음식을 만들어 파는 식당도 열었습니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 삶을 얻은 것이지요. 그가 이렇게 15년 동안 건강하게 살아온 가장 큰 비결은 마음의 암을 극복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마음이 불편하면 면역력이 떨어집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암이 기승을 부립니다. 암이 있든 없든 많은 분들이 마음이 평온하도록 관리하시면 좋겠습니다. 지금 암이 있다면 더더욱 마음 관리에 힘쓰셔야 합니다.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암에서 나을 수 있다고 생각해야 진짜 나을 확률이 커집니다. ‘암은 고칠 수 없다’든가 ‘암은 곧 죽음’이라는 식의 부정적인 생각은 마음의 불평과 불안만 가중시켜서 암이 잘 낫지 않게 만듭니다.

 

30년 이상 수만 명의 암 환자들을 진료하면서 공통적인 부분을 발견한 게 있습니다. 바로 그들이 삶에서 후회하는 것들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더 잘 살아 보려고 너무 앞만 보며 달려왔다는 후회, 돈을 모으는 것에 집중하느라 자신을 위해 사용하지도 않고 오직 가족을 위해 희생했다는 후회, 진짜 원하는 것은 하지 않았던 과거에 대한 후회, 시간을 내어 가족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은데 시간을 내지 못했다는 후회, 다른 사람들에게 더 친절하게 대하지 못한 후회,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고 흐뭇하고 보람된 일을 많이 하지 못했다는 후회, 활력을 가져오는 변변한 취미 생활을 하지 못함에 대한 후회입니다.

 

후회의 마음이 들지 않도록 생활의 균형을 잘 잡아가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마음에는 늘 은혜와 평강만이 흘렀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의 암을 극복하면 몸의 암도 이겨내실 수 있을 겁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이병욱 드림(대암클리닉 원장)
암에 걸리고도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암을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미랑과 함께하면 마음의 평안은 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