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전립선암 환자 대상 중입자 치료 시작
2023-04-28

세브란스병원이 ‘꿈의 암 치료’라 불리는 중입자 치료를 28일 시작했다. 

세브란스병원 제공

첫 치료 환자는 60대 전립선암 2기 환자다. 전립선 피막 안에만 1.2cm 크기의 종양이 존재했고 림프절과 주변 장기로 전이는 없는 상태였다. 28일 첫 조사 이후 3주간 12회에 거쳐 치료를 실시한다. 첫 번째 치료를 마친 환자는 “치료를 시작한 지 몇 분 되지도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중입자 치료가 끝났다고 해서 놀랐고 통증 등을 전혀 느낄 수 없었다”며 “피해야 할 음식이 없다고 해서 병원을 나가면 편하게 식사를 즐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환자는 2020년 건강검진에서 전립선 특이항원 수치가 정상(4ng/ml 이하)보다 높은 사실을 발견했다. 2022년 12월 서울 소재 병원에서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고려하던 중 친구로부터 세브란스병원이 중입자 치료를 도입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수술 없이 치료 가능하다는 것과 후유증이 적다는 장점에 치료를 결심했고 국내에서 중입자 치료를 받은 1호 환자가 됐다. 


중입자 치료 경험이 가장 풍부한 일본에서는 중입자 치료 환자 중 25~30% 정도가 전립선암 환자다. 전립선암은 일본에서 국민건강보험 적용을 받은 두 번째 중입자 치료 암종으로, 치료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 


국소 전립선암에서 치료 효과 지표 중 매우 중요한 것이 바로 생화학적 무재발률이다. 생화학적 재발은 PSA 수치가 치료 후 기록한 가장 낮은 수치보다 2ng/ml 이상 상승한 상태다. 암 세포 분화 정도가 양호한 저위험군 전립선암에서 생화학적 무재발률은 중입자, X-선 치료 모두 비슷한 성적을 보이지만 고위험군에서 중입자 치료가 우수한 5년 생화학적 무재발률을 보이기 시작한다. 전립선 암 세포가 다시 자라지 않는다는 뜻이다. 재발 위험이 가장 높은 고위험군에서는 중입자 치료의 5년 생화학적 무재발률이 90% 이상으로 보고됐다. 전립선암 치료로 발생할 수 있는 소화기계 부작용인 혈변 등은 물론 빈뇨절박뇨혈뇨 등 비뇨기계 부작용 발생률이 낮아서 치료 안전성이 여러 연구에서 밝혀졌다.


치료 전 자세 교정과 실제 조사 등을 모두 합해도 실제 총 치료 시간은 30분이 채 안 된다. 평소 즐기던 운동, 여행 등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는 높은 환자 편의도 장점이다. 전립선 뒤쪽이 항문과 가깝기 때문에 한 달 정도 탕목욕을 피해야 한다는 정도가 주의사항이다.


모든 전립선암이 중입자 치료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 전립선암 병기 1~4기 중 4기와 전이가 있는 케이스는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또 수술로 전립선을 절제한 경우와 이전에 전립선 부위에 방사선치료를 받았어도 마찬가지다. 암 세포 덩어리를 대상으로 하는데 치료를 받으면 대상을 찾기 어렵다. 


최진섭 연세암병원장은 “이번에 시작한 고정형 치료기를 이어 회전형 치료기를 가동하며 중입자 치료 대상 암종을 확대할 것”이라며 “중입자 치료를 갖춘 연세암병원은 수술, 항암제 등 다양한 치료 옵션으로 암 정복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희 기자 ksh7@chosun.com
암에 걸리고도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암을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미랑과 함께하면 마음의 평안은 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