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랑 밥상>
영양제라 생각하고, ‘착한 간식’ 챙기세요
VOL.159 (화·수·목·금 발행)
2023-01-17

암 치료 중에는 잘 먹어야 하죠. 그런데 막상 어떤 음식을 얼마만큼 먹어야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는지 많은 사람들이 막막해합니다. 암 환자들이 무엇을 얼마나 먹어야 하는지를 밥, 반찬, 간식으로 구분해 알려드립니다.




먼저 밥입니다. 밥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성인의 경우 매끼 밥 한 공기 정도가 적당합니다. 식욕 저하나 소화 장애 등으로 한 끼에 한 공기를 먹는 게 부담스럽다면 먹을 수 있는 만큼만 먹으면 됩니다. 대신 간식으로 그 분량을 채우세요. 밥 3분의 1공기에 해당하는 간식은 인절미 세 조각, 모닝빵 한 개, 감자 한 개, 고구마 반 개 중 하나입니다.


양질의 영양 섭취를 위해선 밥보다 반찬을 얼마나 다양하게 섭취하는지가 중요합니다. 매끼 단백질 반찬 한두 종류와 채소 반찬 두세 종류를 준비하면 됩니다. 반찬 한 종류의 적정량은 어육류의 경우 50g, 채소류 70g입니다.


암 치료 중엔 단백질의 경우 식물성 단백질보다는 필수아미노산이 더 골고루 든 질 좋은 동물성 단백질을 먹는 게 좋습니다. 필수 지방산인 오메가3가 풍부한 등푸른 생선도 매주 2~3회 먹도록 합니다. 채소 반찬은 가급적 매끼 다른 종류, 다양한 색깔로 먹으면 좋습니다. 참기름이나 들기름을 활용하면 섭취 칼로리를 높일 수 있고 필수지방산도 섭취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암 종류에 따라 칼륨이나 섬유소 등 영양소가 제한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임상영양사와 상담을 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암 환자에게 간식은 단순한 주전부리가 아닙니다. 칼로리와 영양을 고려한 간식은 영양제가 될 수 있습니다. 식사를 잘하면 기본 간식으로 과일, 유제품, 견과류를 권장합니다. 제철 과일로 다양하게 하루 1~2회 섭취하되, 1회 섭취량은 귤 한 개 정도 분량이면 됩니다. 유제품은 200mL 기준 하루 한 잔 정도 드세요. 요거트로 대체해도 좋습니다. 견과류도 매일 먹으면 좋습니다. 다만 지방 함량이 높아, 호두의 경우 한두 알, 땅콩의 경우 10알 정도만 먹으면 됩니다.


여기에, 매일 6~8잔의 물을 마시면 좋습니다. 암 종류에 관계없이 음식은 가급적 짜지 않고 담백하게 간해서 드세요. 나트륨이 많이 든 국물, 김치, 장아찌, 젓갈류는 피하길 권합니다.


내가 잘 먹고 있는지 확인할 방법은 없을까요? 가장 객관적인 지표는 체중입니다. 당연한 얘기겠지만, 체중이 줄고 있다면 섭취량이 부족하다는 신호이고, 체중이 증가하고 있다면 과다 섭취 중이라는 증거입니다. 암으로 인해 체내 대사 과정에 변화가 나타나면 불가피하게 체중 변화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정기적으로 체중을 측정하는 게 섭취량의 적절성을 확인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암 치료가 시작되면 가능한 체중을 유지해야 합니다. 수많은 연구에 의하면 치료 기간 동안 체중이 감소하면 환자의 면역 기능과 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유방암 환자의 경우 치료 받을 때 체중이 늘면 암 재발 위험이 높아집니다. 체중을 어느 선으로 관리해야 하는지 주치의와 한 번쯤은 꼭 상의해 보세요.


/한희준 기자 hj@chosun.com
암에 걸리고도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암을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미랑과 함께하면 마음의 평안은 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