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발생률 ‘4위’ 위암… 초기 증상 무엇일까?
2023-01-16

최근 발표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위암은 2020년 기준 암 발생순위 4위(10.8%)다. 위암 발생률은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위암은 여전히 우리나라 암 발생의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위암 예방·관리법을 미리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서울대병원 박도중 위장관외과 교수와 위암의 원인과 치료 그리고 예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인 식습관, 식도 자극해 

위에는 위선암·간질성 종양·림프종 등 악성 종양이 생길 수 있다. 그중, 가장 발생 빈도가 높은 위선암을 흔히 우리가 아는 ‘위암’이라 부른다. 위암의 병기는 위벽 침투 정도, 림프절 및 원격 전이 여부 등에 따라 1~4기로 나뉜다. 1기는 위암이 굉장히 얕게 침범하고 있고 림프절 전이가 거의 없다. 3기 정도 되면 암이 깊어 위벽을 뚫고 나오거나 림프절 전이가 상당히 진행된다. 만약 원격 전이가 있다면 4기로 분류된다. 

위암은 식습관, 흡연 등 환경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 박도중 교수는 “짜거나 탄 음식은 식도에 자극을 준다”며 “이러한 식습관이 가장 대표적인 위암 발병의 요인”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 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일일 권장 나트륨 섭취량은 2000mg이나 우리나라 국민의 일일 나트륨 섭취량은 3477mg이다. 양념류 및 김치, 장아찌와 같은 염장 채소, 라면 등은 염분 함유량이 높은 음식에 속한다. 

위암 발생률을 높이는 또 다른 대표적 원인은 장상피화생이다. 장상피화생은 위의 고유한 상피세포에 염증이 발생해 위 상피세포가 소장이나 대장의 상피세포를 바꾸는 것을 뜻한다. 장상피화생은 위암 발생률을 10배까지 높인다. 만약 궤양 천공으로 인해 위와 소장을 이어주는 수술을 받았거나 고도이형성을 동반하는 용종이 있는 경우에도 위암 전구병변이 될 수 있다. 

초기 위암일 땐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위암 의심 증상을 파악하기 어렵다. 진행된 위암은 구토나 급격한 체중 감소, 토혈, 혈변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또한 위암이 굉장히 많이 진행된 경우에만 나타나기 때문에 초기 의심 증상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정기 검진을 통해 위암을 대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이유다.


◇한국인의 높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

한국이 세계적으로 위암 발생이 가장 많은 국가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 때문이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장 점막에 기생하는 세균으로, 장기간에 걸쳐 세포를 파괴하고 독소를 유발해 위암을 일으킨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헬리코박터균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한국인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은 약 50%에 이른다. 내시경 검사에서 헬리코박터균 양성 판정이 나오면, 위장관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주기적인 내시경으로 위암 조기 발견해야

위암 예방을 위해선 위암을 일으키는 요인을 피하는 일차예방과 함께 이차예방에도 힘을 써야 한다. 이차예방으로는 검진 내시경을 통한 조기 발견과 치료가 있다. 내시경 치료법이 발달해 암 전 단계 병변인 선종 단계에서 내시경으로 절제해 치료하면 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위암의 표준 수술은 위절제술이다. 과거에는 위의 3분의 2를 절제하는 ‘아전 절제’나 모두 절제하는 ‘전 절제’ 두 가지 방법밖에 없었다. 최근 조기 위암이 증가하면서 암이 작고 비교적 빨리 발견되는 만큼 반 정도만 절제하는 경우도 많이 생겼다. 

하지만 수술이 불가능하거나 수술 후에도 진행암으로 나오면 항암 치료를 할 수 있다. 또한 국소적으로 재발 혹은 진행된 경우에는 방사선 치료를 하기도 한다. 예전에는 명치 아래부터 배꼽 밑까지 절개를 통해 수술을 했지만, 최근에는 구멍만 뚫는 복강경 수술이나 3D 영상을 사용하는 로봇 수술 등이 시행되고 있다. 의심되는 병기에 따라 선택적으로 수술 방법을 선택하게 된다. 개복수술보다는 복강경으로 수술한 경우, 회복이 좀 더 빠르다.

위암 수술 후 가장 큰 변화는 체중 감소다. 전 절제의 경우 많게는 10~15kg까지 살이 빠질 수 있다. 이로 인해 철결핍성 빈혈이나 골다공증, 여러 영양소의 결핍 등이 생길 수 있다. B12 비타민의 결핍으로 생기는 거대적아구성빈혈 또는 신경계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김서희 기자 ksh7@chosun.com
암에 걸리고도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암을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미랑과 함께하면 마음의 평안은 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