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의 힘>
암 통증, 집중하고 바라보면 사그라집니다
VOL.148 (화·수·목·금 발행)
2022-12-28

중년의 여성 환자가 유방암 수술 후 팔을 움직이는 게 힘들고 손발이 저리고 아프다며 통증클리닉에 내원했습니다. 통증클리닉에서는 전문 통증 약을 썼는데 별 효과가 없다며, 저에게 협진을 의뢰했습니다. 저는 그 분에게 통증 조절을 위한 명상을 권했습니다.


환자 분은 통증을 명상으로 다스릴 수 있느냐며 의아해했지만, 통증은 심리적 요인이 상당히 크다는 설명을 드렸습니다. 명상을 여러 차례 시행한 후 그분은 “안 아픈 것은 아니지만 통증을 조절하는 힘이 생겼다”며 좋아하셨고, 이제는 그간 아파서 못하던 운동도 시작했다고 하셨습니다.




통증은 명상으로 좋아질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호흡 명상으로 시작해서, 보기, 걷기, 먹기 명상 등의 생활 속의 명상을 하면 됩니다. 이후에는 통증에 집중하는 명상으로 옮겨가는데, 통증을 피하려는 게 아닌 통증 부위에 집중하고 바라보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통증은 집중하고 바라보면 줄어드는 특성을 보입니다. 물론 처음부터 잘 되지는 않습니다. 방법은 그저 통증이 있는 부위를 있는 그대로 보는 것입니다. 그 부위에 집중하면서 호흡하고 3분 정도 바라보면 변화가 느껴집니다.


통증은 감정과 생각에 따라서 달라지기도 합니다. 손이 베인 줄도 모르고 있다가, 손이 베인 것을 확인하고 피를 보고 나면 비로소 아프기 시작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베인 손과 피가 주는 감정은 놀람과 두려움이며, 이로 인해 처치를 하라는 생각과 크게 잘못되지 않을 까라는 생각이 동반되기 때문에 더 아프게 느껴집니다. 암이라는 진단은 생존과 관련되기에 일종의 심리적 외상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 놀람과 두려움이 생기고 교감신경이 흥분해 근골격계에 긴장과 통증을 유발합니다. 과도하게 신체감각에 몰입하고 괴로워하다 보니 더 두려움이 생기는 악순환이 생깁니다. 통증이라는 신체감각을 명상으로 집중하다 보면 있는 그대로를 보 수 있게 됩니다. 놀람과 두려움보다는 신체감각 그 자체에 집중하게 되니, 통증이 천천히 감소해가는 효과를 볼 수 있는 겁니다.


운동하면 근육이 뻐근하고 아플 때가 있습니다. 대개는 이 통증에 대해서 크게 걱정하지 않습니다. 아파도 더 열심히 운동하고 근육을 강화시키죠. 이것이 통증 치료 명상의 원리입니다. 암 수술 후 혹은 암 치료 중에 느끼는 통증도 검사해서 큰 이상이 없다고 하면 걱정이 줄어듭니다. 명상은 통증 자체를 있는 그대로 보고 집중하게 해서 걱정, 두려움, 놀람 등을 사라지게 하고 이로 인해 좋아지게 만드는 것입니다.


명상의 효과는 뇌과학적으로도 설명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신체 통증을 조절하는 뇌 부위는 앞대상회(anterior cingulate gyrus)라는 곳입니다. 그런데 이 부위는 심리적인 외상을 받고 마음이 아플 때 활성화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즉 신체적 통증과 심리적 통증이 뇌의 같은 부위에서 인식한다는 의미입니다. 명상은 이 앞대상회를 조절합니다.


암 환자분들은 암 자체 때문에 통증을 겪기도 하지만, 항암·수술·방사선 치료라는 어려운 과정을 거치면서 여러 종류의 통증을 느끼기도 합니다. 통증을 조절하고 관리하는 데 명상의 도움을 받아보세요!


/이상혁 드림
암에 걸리고도 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나아가, 암을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미랑과 함께하면 마음의 평안은 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