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사망… 일본 유명 디자이너, 다카다 겐조 별세

입력 2020.10.05 09:32

다카다 겐조 사진
일본 출신 패션 디자이너 다카다 겐조가 코로나19로 사망했다./사진=연합뉴스

일본 출신의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다카다 겐조가 코로나19로 4일 사망했다. 향년 81세.

AFP 통신에 등 외신에 따르면 겐조는 프랑스 파리 뇌이쉬르센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겐조는 1939년 일본 히메지에서 태어나 분카패션대학을 졸업하고 1964년 파리로 넘어와 1970년 첫 번째 매장 문을 열었다. 이후 겐조는 프랑스에서 성공을 거둔 최초의 일본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해 1993년 자신의 브랜드를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에 매각했고, 6년 뒤 자리에서 물러났다.

다카다 겐조와 같이 60세가 넘은 고령자는 코로나 고위험군이다.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있을 뿐 아니라,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 보유율이 높기 때문이다. 국내 코로나 사망자가 가장 많이 동반했던 질환이 심혈관질환이라는 통계가 있는데, 고령일수록 심혈관질환을 겪을 위험이 높다. 따라서 고령자는 되도록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꼭 끼며, 외출해야 한다면 다른 사람과의 거리를 2m 이상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