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미세조류서 '기억력' 최대 90% 높이는 물질 추출

입력 2020.07.16 09:51

스피루리나 현미경 사진
스피루리나 현미경 사진/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건강식품으로 많이 활용되는 해양 미세조류 스피루리나에서 기존보다 기억·인지기능 개선 효과를 최고 90% 더 발휘하는 소재를 추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강도형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16년부터 스피루리나의 기능을 연구한 결과 최적의 추출공정을 적용해 스피루리나 자체보다 기억과 인지기능 개선 효과가 20∼90% 더 높은 추출물(SM70EE)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이 추출물을 실험용 쥐에 투여했다. 실험용 쥐는 치매나 알츠하이머병에 결정적으로 관여한다고 알려진 물질(amyloid-β)을 지니고 있도록 했다. 실험 결과 실험용 쥐의 장기 기억은 약 20∼60%, 단기기억은 약 40∼90% 개선됐다.

아울러 연구팀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인체 적용시험을 진행했고, 이 추출물을 12주간 섭취한 고령층 연구 대상자들의 시각 기억과 어휘력 등의 인지기능이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현재 재검증을 위한 2차 인체 적용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해양과학기술원은 이 시험 결과를 토대로 올해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개별 인정형 소재' 등록을 신청할 계획이다. 개별 인정형 소재란 새로운 원료에 대한 입증시험을 거쳐 안정성과 기능성을 인정받은 소재를 의미한다.

해양과학기술원은 이 소재를 신속히 산업화하기 위해 식품업체인 한국야쿠르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스피루리나는 해양 미세조류의 일종으로 모든 생물 먹이사슬의 기초로 알려져 있다. 생명체에 필요한 영양 성분을 다른 생물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합성하는 특이한 성질을 지녔다. 녹황색 야채가 가지고 있는 영양성분(베타카로틴·단백질·철분·칼슘)이 풍부하며, 인체에 필요한 영양소(단백질 65%, 탄수화물 20%, 각종미네랄 7%, 지방 5%, 각종비타민 3%)를 함유하고 있다. 또한 인체구성비율과 비슷한 비중으로 영양소가 구성돼 있어 체내 소화흡수율이 95% 이상으로 높아 소화기능이 약화된 환자, 노약자, 유아 등에게도 효과가 크다. 이미 항암, 면역 향상, 장내 유산균 증가, 중금속에 의해 발생하는 콩팥 독성 감소, 방사선 보호에 이르는 여러 약리 효과가 증명돼 각종 영양제나 건강보조제 등으로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