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라 바깥 활동 느는데… 야외서 코로나19 전파 막으려면

입력 2020.07.08 17:29

골프장 등 실외 감염 사례 나와

골프장
골프장 등 실외 시설이라고 해도 사람 사이 간격이 2m 이내로 밀접 접촉이 이뤄지면 코로나19 위험은 존재한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골프장, 아파트, 헬스장 등 일상 곳곳에서 코로나 19 감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지금까지는 사람들이 밀집한 실내 공간에서만 코로나19 위험이 높다고 알려졌지만, 최근 경기 광주 골프장에서 확진자와 함께 골프를 친 지인 2명이 나란히 확진되는 등 야외활동 중에 감염이 일어났다. 감염자와 접촉이 이뤄질 수 있다면 실외에서도 안심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야외활동이라도 안심 금물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야외로 나가는 사람들이 많다. 야외는 실내보다 밀집·밀접·밀폐된 공간이 아니지만 코로나19를 방심해서는 안된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야외는 기침을 해도 바이러스가 담긴 비말이 공중으로 날아가 괜찮다는 판단은 사람 간 간격이2m 이상 떨어졌을 때나 괜찮다는 뜻”이라며 “사람이 북적거리는 야외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 보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골프장 감염 사례 역시 방역당국은 골프 라운딩 과정에서 전파된 것 보다는, 함께 식사를 하고 이동하는 과정에서 밀접 접촉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했다.

해수욕장, 공용 물품 사용 주의를

휴가철 해수욕장에 사람들이 밀집돼 있으면 그만큼 전파 위험은 높아진다. 물에 들어갈 때 현실적으로 마스크 착용도 쉽지 않아 바이러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도 쉽지 않다. 튜브 등 물품을 공유하기도 하고, 탈의실이나 실내 휴게실에서 사람과 밀접 접촉이 이뤄질 수 있다.

수영장이나 워터파크 등을 이용할 때 수건, 수영복, 수경, 스노클 등 휴대용 용품은 개인물품을 사용해야 한다. 사람 사이의 간격은 물론 그늘막이나 야영장 텐트 거리 역시 2m 이상 유지해야 한다. 카페, 매점 등 실내 휴게시설 이용한다면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사람들이 붐비지 않을 때 이용하도록 한다. 손소독제 사용도 필수다. 탈의실(락커룸), 샤워실, 대기실 등 역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혼잡하지 않을 때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또 샤워부스나 락커는 한칸 띄워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원칙은 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을 최소화 하는 것이다.

시설 관리자는 출입하는 모든 사람의 증상 여부(발열, 호흡기 증상 등)를 확인해야 한다. 파라솔, 튜브 등 대여 물품은 사용 후 소독해야 하며, 탈의실에 있는 드라이기, 문고리, 선반, 샴푸 등을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면 감염 위험이 커질 수 있으므로, 이들 물품의 표면은 매일 1회 이상 소독해야 한다.

외식, 쇼핑, 종교활동 등 일상 활동 시 코로나19 위험도 분류

질병관리본부는 일상생활 곳곳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지속되자, 일상생활의 활동을 12가지로 분류하고 그 위험도를 높음·중간·낮음으로 종합평가했다. 일상생활 활동은 외식, 운동, 노래, 물놀이, 모임·행사, 목욕·사우나·찜질, 미용·뷰티 서비스, 종교활동(예배·미사·법회 등), 독서·공부, 쇼핑(물건 사기), 게임, 관람 등이다. 위험도 평가 기준은 마스크 착용 가능, 침방울 발생 정도, 타인 접촉 정도, 물품 공유 정도에 따라 나눴다.

그 결과, ▲외식, 운동, 노래, 물놀이는 ‘높은 위험도’ 활동, ▲종교활동, 모임·행사, 목욕·사우나·찜질, 미용·뷰티서비스는 ‘중간 위험도’ 활동, ▲쇼핑, 독서·공부, 게임, 관람이 ‘낮은 위험도’ 활동으로 나타났다. 같은 활동이라도 상황이나 이용시설에 따라 위험도가 구체적으로 나뉜다.

▶외식=밀폐·밀집된 공간에서 식기나 도구를 공유하는 뷔페 식사는 감염 위험이 높으나, 상시 환기가 가능한 공간에서 충분한 거리를 두고 식사하면 위험도가 중간 수준이고, 배달이나 포장하여 집에서 식사하면 위험도가 낮다.

▶종교활동=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노래를 부르는 것은 감염 위험이 높으나,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키며 노래 부르기, 악수와 식사를 하지 않으면 위험이 중간 수준으로 낮아진다.

▶쇼핑=판촉 설명회 등 밀폐·밀집된 공간에서 장시간 대화를 동반하는 쇼핑은 감염 위험이 높고, 백화점·대형마트 등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가능하고 장시간 대화하지 않지만, 거리 두기가 어렵고 불특정 다수와 오래 머무르는 물건 사기는 위험도가 중간 수준이고, 중소슈퍼·편의점 등 소규모 매장에서 짧은 시간 동안 물건을 사는 것은 감염의 위험이 낮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