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같은 한 번의 '분노'…심장 박동까지 영향

입력 2019.12.03 14:15

화 내는 남성
갑자기 들끓는 분노가 부정맥이나 심근경색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갑자기 들끓는 단 한 번의 분노가 부정맥, 심근경색 등 심장병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평소 건강한 사람도 예외가 아니다.

전세계 52개국 1만2461건의 심근경색 사례를 분석한 결과, 14.4%가 흉통 등 증상 1시간 전에 분노를 느낀 상태였다는 논문이 미국 '순환'지에 실린 바 있다. 이에 따르면 분노한 사람은 그렇지 않았던 사람보다 급성 심근경색 발생률이 2.44배로 높았다. 연구팀은 심근경색을 유발하는 고혈압, 당뇨병 등 내적 원인과 별개로 분노는 심근경색을 유발하는 또 하나의 외적 원인이라고 밝혔다. 실제 극심한 감정적 흥분, 화 때문에 발생하는 '스트레스성 심근증'이라는 병도 있다. 이 질환은 심장에 이상이 없던 사람이 극심한 분노 때문에 갑자기 심장 기능이 떨어지는 병이다.

극심한 분노가 심장에 이상을 유발하는 이유는 몸의 교감신경을 과도하게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심장근육의 수축력이 커지고, 맥박수가 증가하면서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높아진다. 혈관 안쪽 내피세포 기능이 떨어지고 혈소판 응집이 증가해 혈전(피떡)이 잘 생긴다. 중장년층은 혈관의 동맥경화가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여서 심근경색 위험이 높고, 혈관이 건강한 젊은층은 부정맥 위험이 높다.

한편 매사 부정적이고 대인 관계에 소극적인 사람도 심장병 위험이 높다. 이런 성격을 'D형 성격'이라 한다(영어 단어 Distress에서 D를 따옴). ​자신이 불행하다고 느끼는 등 매사에 부정적이고, 타인과 거리를 두는 등 사회적으로 억압돼있는 특징을 가졌다. 심근경색 환자 중 담배를 안 피우고 혈압·혈당·콜레스테롤도 정상인 사람 중 상당수는 D형 성격을 갖고 있다고 알려졌다. 매사에 부정적인 태도로 오랜 기간 스트레스를 받으면, 스트레스를 받을 때 나오는 물질이 쌓이고 결국 남들보다 혈관이 일찍 늙게 된다. 그러다 어느 순간 심근경색처럼 순식간에 사고가 나는 것이다.

따라서 심장 건강을 위해 충동적인 분노와 부정적 성격을 잘 다스릴 필요가 있다. 분노 조절에 도움이 되는 방법은 ▲분노할 때 숫자 세기 ▲분노 유발 대상 보지 않기 등이다. D형 성격을 가진 사람은 자신의 약점을 부정적으로만 생각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