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라식 근시 교정 더 정확해진다"… 3개국 연구진 해법 밝혀

입력 2019.11.28 10:27

강연 중인 원장
2019 ESCRS 강연중인 아이리움안과 강성용 원장/사진=아이리움 안과 제공

스마일라식 교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원인 인자가 규명되면서 앞으로 더 정교한 수술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일라식은 각막 손상이 적고 회복이 빠른 장점으로 최근 들어 각광받는 시력교정수술이다.

한국, 독일, 네덜란드 3개국 안과 의사가 공동 연구를 통해 스마일 수술을 이용한 근시 교정 시 영향을 주는 원인 인자를 규명했다. 이들은 스마일라식 중 매우 드물게 과교정 혹은 저교정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정확한 근시 교정 해법을 찾아냈다.

한국의 아이리움안과 강성용 원장, 네덜란드의 Dr. Luger (Bergman Clinics), 독일의 Dr. Suphi Taneri (Center for Refractive Surgery Muenster)가 연구를 진행했다. 3개국 연구 센터에서는 스마일라식 후 발생 가능한 오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를 외부요인과 내부요인으로 분리했다. 외부요인으로는 연령, 성별, 계절성 원인 등을, 내부 요인으로는 레이저 수술장비 설정, 각막 두께와 같은 각막의 조건, 광학부 등을 선정해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3개국 공통으로 스마일라식을 이용한 근시교정 결과에 눈의 도수뿐 아니라 성별과 연령이 미묘하지만 중요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마일라식 시 정확한 시력 교정을 위해 반드시 이 원인 인자를 고려한 환자 별 1대 1 맞춤 수술 설계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강성용 원장은 “3개국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스마일라식의 더욱 정확한 근시교정 결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후속 연구를 통해 스마일라식 대한 지속적인 시스템적 보완으로 시력교정술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 학술지 'JRS(Journal of Refractive Surgery)' 11월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