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굽혀펴기 주 3회 이상, 혈중 중성지방 10% 낮춘다

입력 2019.11.27 10:34

팔굽혀 펴기 하는 남성
일주일에 3회 이상 팔굽혀펴기 등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팔굽혀펴기 등 근력운동을 주 3일 이상 하면 근력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보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10% 이상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연세대 가정의학교실 박재서 박사가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박재서 박사 연구팀은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2세 이상 남녀 5029명을 대상으로 근력 운동과 혈중 지방 수치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연구 대상자의 73.8%(3821명)가 근력운동을 전혀 하지 않았다. 주 1∼2일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은 전체의 10%, 3일 이상 근력 운동을 하는 사람은 전체의 16.2%였다.

또한 근력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의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평균 139.1㎎/㎗로, 주 3일 이상 근력 운동을 하는 사람(121.6㎎/㎗)은 물론 주 1∼2일 근력 운동을 하는 사람(125.3㎎/㎗)보다 높았다. 좋은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의 혈중 농도도 근력 운동을 일체 하지 않는 사람(51.4㎎/㎗)이 주 3회 이상 근력 운동을 하는 사람(53.0㎎/㎗)보다 낮았다.

​박 박사는 논문에서 “중성지방은 운동 시 우선적으로 쓰이는 에너지원으로, 운동을 하면 그 수치가 낮아진다”며 “운동에 따른 HDL 콜레스테롤 수치의 증가는 HDL 콜레스테롤 대사의 감소와 apo A-1(HDL 콜레스테롤의 주요 단백질 구성 요소) 합성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