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야생조류 분변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입력 2019.10.18 14:18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사진
충북 청주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사진=조선일보 DB

충북 청주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북 청주시 무심천과 보강천에서 16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각각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농식품부는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AI SOP)에 따라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km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했다.

조류인플루엔자란 닭, 칠면조, 야생조류 등이 감염되는 급성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일반적으로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H5N8형 같은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의 경우 사람도 감염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최근 10년 사이 동남아를 중심으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로 384명이 사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해당 지역 내 가금과 사육 중인 조류에 대한 예찰·검사, 이동통제와 소독하고, 철새도래지와 인근 농가에 대한 차단 방역을 강화했다. 해당 지자체의 광역방제기 등 방역 차량을 총동원한 매일 소독 시행 등 방역 조치를 취했다.

한편 해당 항원의 고병원성 여부는 4∼5일 뒤 나온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