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홍 교수의 통증 잡는 '홈트'] '일자목' 탓 통증·팔 저림… 수시로 턱 들고 기지개를

입력 2019.01.18 09:12

⑩목이 아프고 팔이 저릴 때 〈끝〉

목이 아프고 팔이 저리다고 호소하는 사람을 살펴보면, '일자목'인 경우가 많다. 이때는 목디스크를 의심한다. 경추의 자연스러운 곡선이 없어지면 머리 무게·목 움직임에서 생기는 부하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 심해지면 디스크가 튀어나오거나 신경이 눌려 목 통증과 팔 저림이 나타난다. 탈출된 디스크는 대부분 자연적으로 사라지지만, 올바른 자세와 운동으로 관리하지 않으면 쉽게 재발한다. 목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간단한 운동을 알아보자.

박지홍 교수의 통증 잡는 '홈트'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1. 턱 들기=스마트폰을 준비한다. 허리를 꼿꼿하게 편 상태로 선다. 양 손으로 스마트폰을 쥐고, 팔을 쭉 뻗어 들어올린다. 시선은 스마트폰에 두고, 팔을 들어올릴 때 턱도 20~30도 함께 들어올린다. 하루 15회 이상, 수시로 한다.

2. 기지개 펴기=허리를 꼿꼿하게 편 상태로 앉는다. 등 양쪽 어깨뼈(견갑골)의 간격이 좁아진다는 느낌으로 가슴을 활짝 연다. 팔도 함께 양 옆으로 뻗는다. 가슴을 열 때, 턱도 들어 올려 목을 천천히 뒤로 젖힌다. 단, 목은 과하게 뒤로 젖히면 안 된다. 통증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만 젖힌다. 하루 15회 이상, 수시로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