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당뇨병약, 오래 먹으면 비타민B 부족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11 07:30

    여러 약이 쏟아져 있다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등의 만성질환자가 복용하는 약 중에 일부는 특정 성분의 흡수를 방해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고혈압·당뇨병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는 평생 약을 복용하며 혈압·혈당을 조절해야 한다. 그러나 특정 성분을 오래 복용하면 몸 속 영양소가 부족해질 위험이 있다. 약의 성분이 영양소의 합성을 막거나 배출시키기 때문이다. 만성질환 치료제별로 부족해지기 쉬운 영양소는 무엇일까.

    ◇고혈압·당뇨병약, 비타민B 부족
    고혈압약 중 일부는 비타민B1을 부족하게 한다. 고혈압약으로 잘 쓰이는 이뇨제는 소변량을 늘리고 혈액량을 줄여 혈관에 가하는 압력을 줄인다. 이 과정에서 소변량이 늘고 이에 따라 수용성인 비타민B1이 몸 밖으로 급격히 빠져나간다. 실제 이뇨제를 오래 복용한 환자의 98%가 비타민B1 결핍 상태였다는 캐나다 연구 결과가 있다.
    당뇨병약을 오래 먹으면 체내 비타민B12가 부족해진다. 가장 기본적인 당뇨병약인 ‘메트폴민’ 성분이 장의 흡수 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비타민B12가 장 내부표면에 있는 수용체에 부착, 흡수율이 떨어진다.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스타틴’ 코엔자임Q10 부족
    고지혈증약 스타틴을 오래 먹은 사람은 코엔자임Q10을 챙겨 먹는 게 좋다. 스타틴이 간에서 지질을 합성하는 작용을 막으면서 이 과정에서 생기는 코엔자임Q10 역시 잘 생성되지 않기 때문이다.

    ◇아스피린, 비타민C 부족
    심장병 예방을 위해 챙겨 먹는 아스피린은 장기간 복용 시 비타민C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 비타민C는 보통 위장에서 흡수된 뒤 단백질과 결합한 채로 피와 함께 남아있다. 그런데 아스피린을 오래 복용하면 아스피린의 성분이 비타민C 대신 단백질과 결합한다. 이에 따라 남는 비타민C가 많아지고, 결국 소변으로 배출된다.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는 사람들은 비타민C가 많은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어야 도움이 된다.

    ◇위염약, 비타민·미네랄 부족
    위염약(위산억제제)을 자주 복용하는 사람은 대부분의 영양소가 부족하다. 영양소는 거의 음식을 통해 들어오고, 음식이 위산에 의해 분해돼야 영양소가 몸에 흡수되는데 이 과정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따라서 위염약을 오래 먹는 사람은 비타민, 미네랄이 함께 든 종합영양제를 먹는 게 좋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