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잦은 당신, 전립선·방광 문제 아닐 수도

입력 2018.10.08 17:59

호르몬 문제로 찾아온 ‘요붕증’

소변을 보는 남성
소변 관련 질환으로는 전립선비대증, 과민성방광을 떠올리기 쉽다. 이밖에도 항이뇨호르몬 이상으로 나타나는 ‘요붕증’이 있다./사진=헬스조선DB

인간의 몸은 70%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수분의 공급과 배출은 그래서 중요하다. 인간은 하루 평균 2L의 물을 마시고, 4~7회 소변을 본다. 그러나 소변 횟수가 잦아졌다면, 신체에 이상이 나타났다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 소변이 잦아졌을 때 의심할 질환은 무엇일까.

◇남성, 나이 들수록 전립선비대증 위험

남성이라면 전립선비대증이 가장 큰 원인이다. 원래는 호두만하던 전립선이 커지면서 방광을 누르고 요도를 압박한다. 이로 인해 대표적으로 빈뇨, 야간뇨, 잔뇨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전립선비대증은 중장년 남성에게 매우 흔하다. 유병률은 나이와 비슷하다. 50대의 경우 50%, 60대는 60%, 70대는 70% 식이다. 80대가 되면 남성 10명 중 8명이 전립선비대증을 앓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비만할하거나 흡연자일 경우 전립선비대증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초기에는 소변이 자주 마렵고 참기 어려워 불편한 정도에 그친다. 그러나 심해지면 소변에 든 노폐물이 요도에 쌓여 결석을 일으킨다. 이로 인해 요로결석에 걸리고 합병증으로 콩팥병에 걸릴 위험도 있다. 합병증이 없다면 '아드레날린선 알파-수용체차단제'라는 약물을 처방하고, 증상이 심하다면 전립선을 잘라내는 수술을 한다.

◇성인 5명 중 1명이 ‘급박뇨’로 고통

과민성방광은 방광 근육과 신경에 문제가 생겨, 소변을 자주 보는 질환이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의 조사에 따르면, 국내 성인 5명 중 1명이 과민성방광을 겪는다. 정상적인 방광은 한 번에 300~500mL의 소변을 저장한다. 과민성방광 환자는 소변이 반만 차도 소변이 마려운 느낌이 든다.

생명에 지장을 주진 않지만, 소변이 마려워 잠을 설치는 등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겪는다. 실제 과민성방광 환자 10 명중 3명이 이로 인해 우울증을 겪는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주요 원인은 노화다. 노화로 인해 방광 근육과 신경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나타난다.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환자가 많아지고 있다. 스트레스 때문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뇌의 배뇨 중추가 지나치게 예민해지기 때문이다. 과민성방광은 항무스카린제 등 약물 치료와 방광 근육을 둔하게 만드는 보톡스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한다. 커피·녹차 등은 카페인이 많이 들어 이뇨작용을 촉진하므로, 마시지 않는 게 좋고 오후 6시 이후에는 되도록 물을 마시지 말아야 한다.

◇호르몬 이상으로 수분·전해질 불균형

드물지만 요중븡에 의해 소변이 잦아질 수도 있다. 요붕증은 배뇨작용을 통제하는 항이뇨호르몬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다. 원인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항이뇨호르몬 자체가 부족한 ‘중추성’과 콩팥이 항이뇨호르몬에 반응하지 못하는 ‘신장성’이 있다.
요붕증에 걸리면 하루 5L 이상의 소변을 1~2시간마다 본다. 지나치게 소변을 많이 봐, 체내 수분과 전해질 균형이 무너지고 탈수 현상이 나타난다. 어지러움·구역감·구토 등이 생기고 몸에 힘이 빠지기도 한다. 심하면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한다.

평소 소변량이 많고 자주 본다고 느끼면, 마음대로 수분 섭취를 줄이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게 안전하다. 요붕증 환자가 갑자기 물을 적게 마시면 심한 탈수로 인해 혈중 전해질 농도가 지나치게 높아질 위험이 있다. 병원에는 CT나 MRI 검사로 호르몬을 분비하는 뇌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항이뇨호르몬을 보충해 치료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