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 포커스] 환절기에 더 괴로운 류마티스관절염

  • 박민찬 강남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9.14 09:02

    박민찬 강남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박민찬 강남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요즘과 같은 환절기에는 변화된 온도 차에 적응하기 위한 체내 에너지 소모량이 늘어 상대적으로 면역세포에 쓰이는 에너지가 감소된다. 이에 따라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감기, 결막염, 대상포진 등 다양한 면역질환에 노출되기가 쉽다.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관절염도 환절기에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류마티스관절염은 우리 몸의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겨 자신의 관절을 공격하고 염증을 일으켜 점차 관절손상이 진행하는 질환이다. 노년층에서 많이 발병하는 퇴행성관절염과 달리 20~30대의 젊은층에서도 발병할 수 있고,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률이 3배가량 높다 .

    증상은 여러 관절 마디가 붓고 피부가 붉어지며 열이 나고, 병변 부위를 누르거나 움직일 때 통증이 악화되며, 아침에 자고 일어난 후 관절이 뻣뻣하게 굳는 조조강직이 나타난다. 양쪽 관절 대칭으로 증상이 나타나고, 무릎이나 어깨처럼 큰 관절보다는 손목·손가락 등 작은 관절에 많이 발생한다. 또 온몸의 피로감이나 열이 나는 등 전신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류마티스관절염은 관절을 싸고 있는 활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것을 시작으로 점차 주위의 연골과 뼈로 번져 심각한 관절의 파괴와 변형을 초래한다. 이미 손상된 관절은 이전 상태로 돌리기가 힘들다. 관절 장애로 인해 움직임에 제한이 생기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질 수 있으므로 조기 발견해 적극적으로 치료를 해야 한다.

    치료에는 스테로이드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 항류마티스제, 생물학적 제제 등을 사용한다. 염증과 통증을 줄이기 위해 사용하는 스테로이드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는 효과는 있지만 부작용이 적지 않으므로 장기간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몸속 염증을 유발하는 특정 물질을 억제하는 생물학적 제제도 많이 사용되는데, 기존 약제보다 염증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크고 질병 진행을 차단해 관절 손상을 막는 데 효과적이다.

    일교차가 큰 날씨라도 활동량이 줄면 관절염이 악화할 수 있으므로,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스트레칭 등 가벼운 운동은 꾸준히 해야 한다. 외출 전 옷을 충분히 껴입어 체온을 높이고 관절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도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