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증가 탓?…가정간편식 생산 40% 증가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9.13 15:38

    편의점 도시락을 먹는 여성
    1인가구 증가에 따라 즉석조리 및 편의식품 생산이 크게 늘었다./사진=헬스조선DB

    가정간편식으로 판매되는 즉석조리 및 편의식품 생산이 전년 대비 40.1%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의 증가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2017년 식품산업 생산실적’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즉석조리·편의식품 생산은 2016년 1조2403억원에서 지난해 1조7371억원으로 40.1% 증가했다. 햄·소시지·베이컨류 등 식육가공품류는 1조5507억원에서 1조7784억원으로 14.7% 늘었다. 라면·컵라면 등 유탕면류은 1조8010억원에서 1조9639억원으로 9% 증가했다. 식약처는 1인 가구, 맞벌이 가족 증가 등 가족형태의 변화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커피 생산액은 2016년 1조6498억원에서 1조8288억원으로 10.9% 증가했다. 특히 액상커피의 증가가 눈에 띄었다. 액상커피의 경우 2016년 4617억원에서 지난해 5851억원으로 26.7% 증가했다. 볶은커피는 3184억원에서 3484억웡느로 9.4% 증가했다. 인스턴트커피와 조제커피는 각각 9.3%(2411억원→2552억원), 1.9%(6285억원→6403억원) 증가했다.

    반면, 저출산 현상지속 등으로 분유 등 영·유아식과 우유류 생산 실적은 전년대비 각각 5%와 4.2% 줄었다. 분유류, 조제유류, 영아용 조제식, 성장기용 조제식, 영·유아용 곡류조제식 등 영·유아식의 2016년 생산실적은 4172억원이었으나 2017년은 3965억원에 그쳤다. 우유류 역시 2016년 2조7039억원에서 2017년 2조5893억원으로 감소했다.

    2016년 생산실적이 1조원이 넘었던 맥주는 수입맥주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9512억원으로 6.7% 줄었다. 국내 맥주 생산실적은 2016년 1조196억원이었으나, 지난해 1조원 벽이 깨지며 9512억원을 생산하는 데 그쳤다. 반대로 맥주 수입량은 2016년 22만3623톤에서 지난해 34만9471톤으로 56.3%나 급증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