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 수유한 여성, 뇌졸중 위험 23% 낮아

입력 2018.08.23 14:41

아이가 엄마 손가락을 잡고 있다
모유 수유를 한 여성은 노인기 뇌졸중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헬스조선 DB

모유 수유한 여성은 폐경 이후 노인이 됐을 때 뇌졸중 발병 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캔자스대학교 연구팀은 여성건강프로그램관찰연구에 참여 중인 폐경 이후 여성 8만 191명의 자료로 모유 수유와 뇌졸중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연구 시작 시 참가자의 평균 연령은 63.7세였으며 추적 기간은 12.6년이다. 모든 참가자는 적어도 한 명의 아이를 출산했으며, 58%는 모유 수유를 했다. 모유 수유를 한 참가자 중 51%는 6개월 동안, 22%는 7~12개월, 27%는 13개월 이상 모유 수유를 했다. 연구 기간에 3.4%가 뇌졸중을 겪었다.

연구결과, 인종에 상관없이 모유 수유를 하면 뇌졸중 위험이 23%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흑인 여성 48%, 히스패닉 여성 32%, 백인 여성 21% 감소했다. 또한 모유 수유 기간이 길어지면 뇌졸중 위험도 더 감소했다. 이는 나이와 가족력 같은 조정할 수 없는 뇌졸중 위험 요인을 고려해 분석한 결과다. 연구를 이끈 리세트 T. 제이콥슨 박사는 “모유 수유는 뇌졸중을 예방하는 요인 중 하나”라며 “모유 수유를 출산 계획의 일부로 간주하고 최소한 6개월 동안 모유 수유를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협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