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음주율 상승폭 크다…특히 40대에서 증가율 높아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3.13 16:18

    술 여성
    여성의 음주율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40대 여성의 음주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헬스조선DB

    여성 음주율이 남성의 음주율보다 증가세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해 11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71%, 여성은 42%가 평소 술을 마신다고 응답했다. 남성 음주율이 높지만, 음주율 상승폭은 여성에게 눈에 띄게 증가했다. 1994년부터 2017년까지 진행된 5번의 조사에서 남성 음주율은 70% 내외로 비슷한 수치를 유지한 데 반해, 여성 음주율은 같은 기간 18%에서 42%로 증가했다.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원장은 “최근 20년 간 남성의 음주는 비슷한 수치를 유지한 반면, 여성의 음주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며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여성 음주율 역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2년 사이 여성의 연령대별 음주율 증가폭을 살펴보면 30대는 51%에서 62%로 11% 증가했고 40대는 32%에서 46%로 14%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4% 수준의 증가폭을 보인 다른 연령대와 달리 매우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다. 김석산 원장은 “실제 알코올 치료를 받기 위해 입원하는 환자들의 연령대를 살펴보면 30~40대 여성 환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여성의 음주율 증가는 결국 음주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데, 특히 체질적으로 술에 취약한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건강에 더욱 위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 여성은 남성보다 알코올 분해 능력이 절반 가량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코올을 해독할 수 있는 간의 크기가 작고 알코올 분해효소 역시 남성보다 적기 때문이다. 또한 남성에 비해 체지방이 많고 체내 수분이 적어 혈중 알코올 분해 속도 역시 느린데, 여성이 같은 양의 술에도 더 빨리 취한다. 술에 든 알코올은 각종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여성에게 더욱 치명적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평소 술을 많이 마시는 여성은 대장암 선종 발생 확률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1.6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또 다른 연구 역시 상습적인 여성 음주는 다른 원인 없이도 폐암 발병률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석산 원장은 “모든 음주는 알코올 중독이라는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해야 한다”면서 “특히 여성은 남성보다 알코올 중독에 도달하는 시간이 훨씬 빠르다”면서 "평소 건강한 음주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