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숨차고 기침 심한 '만성폐쇄성폐질환', 담배만 멀리해도 예방 가능

입력 2018.02.22 14:14

흡연
흡연만 하지 않아도 국내 사망원인 7위에 달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사진-헬스조선DB

심한 기침과 함께 숨이 쉽게 차서 일상 생활을 어렵게 만드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은 폐에 만성적인 염증이 생기고, 염증에 의해서 기도가 좁아지는 병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사망률은 세계 4위, 국내 7위일 정도로 심각한 질병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주로 유해한 입자나 가스의 흡입에 의해 발생하는데, 대표적인 발생 원인이 흡연이다. 흡연은 폐암 발생의 주요 원인이지만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원인으로도 알려져 있다. 폐암에 비해 덜 심각하다고 인식할 수 있으나 장기간 지속될 경우 호흡곤란 등으로 인해 일상생활을 전혀 할 수 없을 정도로 생활의 질을 점차 떨어뜨리기 때문에 폐암보다 더 무섭고 힘든 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흡연이 주원인이며, 작업장에서의 분진이나 대기오염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장기간 담배를 피우면 염증세포가 기도 내에 증가하게 되고 증가한 염증세포에서 분비되는 여러 가지 매개물질들로 인해 허파꽈리의 벽이 녹아 터지게 될 뿐 아니라 다른 염증세포들을 더 모아들여 기도의 염증을 악화시킨다. 가래를 제거해주는 섬모운동을 억제하고 담배 연기에 포함된 산화성 물질들이 정상적인 기관지나 허파꽈리의 세포를 죽여 기능을 억제하기도 한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주된 증상은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이 있으며, 보통 수십 년간 담배를 태운 중년층 이상의 성인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기침과 가래가 있다가 감기나 운동을 할 때 호흡곤란이 발생하는 경우 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치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금연인데 담배만 피지 않아도 만성폐쇄성폐질환 발생을 거의 예방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만성적으로 계속 진행하는 질환으로 이를 정상으로 회복시키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아직 없다는 것이다. 치료의 목적은 증상을 완화시킬 뿐 아니라 급성악화를 예방하고 병의 진행을 막는 것인데 흡입제를 사용하게 된다. 흡입제는 전신적으로 투여되는 먹는 약과는 달리 기관지로만 국소적으로 투여되기 때문에 장기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는 음식의 섭취에 주의를 해야 하는데, 음식을 익혀 먹고 생수를 자주 마셔주는 것이 좋다. 한방에서도 기관지에 좋다는 도라지, 은행, 생강, 대추를 달여서 먹는 경우가 있는데, 열이 동반된 감기가 아니라면 그냥 생수를 마시는 게 치료에는 더 도움이 된다. 특히 초기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인 경우 생활요법만으로도 충분히 증상개선이 가능하다. 고대 안암병원 호흡기내과 이상엽 교수는 “독감이나 폐렴구균 백신은 폐렴 발생을 감소시켜서 사망률을 낮출 수 있기 때문에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은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며 “또한 매일 규칙적인 유산소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꾸준한 운동을 하면 몸의 에너지 효율이 향상되기 때문에 폐기능이 낮더라도 호흡곤란과 같은 증상이 완화되고 더 좋은 운동능력을 유지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