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노인, 적당한 비만이 수명 연장에 도움"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12.19 09:48

    비만
    대사증후군 노인은 적당한 비만이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사진=헬스조선DB

    대사증후군(비만·고혈압·이상지질혈증 등)을 가진 60세 이상은 오히려 적당한 비만이 수명을 연장하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호스피스 완화의학 주상연 교수(제1저자)·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과 이준영 교수 공동 연구팀은 미국, 유럽, 아시아 등 11개국에서 발표한 20편의 전향적 관찰 연구 대상으로 체계적 고찰을 통해 메타 분석했다. 60세 이상 성인 5만7202명 중 대사증후군을 가진 일반 성인의 경우 전체 사망률은 23%, 그 중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24% 증가한 반면, 복부비만 혹은 과체중 성인인 경우 오히려 만성 질환으로 인한 전체 사망률이 6% 감소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사증후군 요인 중에서 혈당이 100mg/㎗ 이상 높은 경우 전체 사망률이 19% 증가, HDL콜레스테롤(남자 40mg/㎗, 여자 50mg/㎗ 이하)이 기준보다 낮은 경우에는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28% 증가했다. 또한 암을 포함한 전체 질환 사망률이 11% 증가했다. 반면 복부비만이 있거나 체질량 지수가 30kg/m2 이상으로 비만한 노인층에서 만성질환으로 인한 전체 사망률은 6 %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은 허리둘레(남자 90Cm, 여자 85Cm 이상), 혈액내 중성지방(150mg/㎗ 이상) HDL콜레스테롤(남자 40mg/㎗, 여자 50mg/㎗ 이하), 혈압(130/85㎜Hg 이상), 공복혈당(100mg/㎗ 이상, 100미만이라도 과거 당뇨병을 앓았거나 당뇨병 약을 먹고 있는 경우 포함) 등 총 5가지 주요 건강 지표에서 세가지 지표가 기준치를 넘거나 경계치에 머무는 경우를 말한다.  대사증후군 기준에 해당하는 성인은 심혈관질환ㆍ암ㆍ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상연 교수는 “비만으로 유발된 심뇌혈관 질환이 젊은 성인의 사망률을 증가시킬 수 있겠지만, 연령이 증가할수록 저체중으로 인한 노쇠를 예방하는 것이 노인 사망률에 중요한 인자"라며 "특히, 60세 이상의 성인층의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과 전체 사망률 감소를 위해서는 노화과정에서 일어나는 근육감소와 저체중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MEDICINE 2017년 11월호에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