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괴로운 '알레르기 비염' 예방 수칙 10가지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9.12 14:21

    재채기 여성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은 가을철이 더욱 괴롭다. 사진-헬스조선DB

    아침·저녁으로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 가을철 환절기가 찾아왔다. 가을이 되면 알레르기 비염을 앓는 환자들의 괴로움은 커져 간다. 찬바람에 재채기와 콧물이 심해져서다.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조경래 교수의 도움말로 알레르기 비염에 대해 알아본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 유병률이 2001년 이후로 꾸준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의 환경 조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 원인 항원은 집먼지진드기, 나무나 풀 또는 잡초의 꽃가루, 곰팡이, 애완동물의 털이나 비듬, 바퀴벌레 따위의 곤충 부스러기 등과 같이 호흡기를 통해 흡입되는 것들이 대표적이며 음식물, 음식물 첨가제, 약물 등에 의해서도 알레르기비염이 유발될 수 있지만 꽃가루 알레르기는 무엇보다 환경조절이 중요하다.

    봄철에는 나무에서 꽃가루가 날리지만 지금처럼 늦여름에서 가을까지는 잡초나 쑥, 돼지풀 등에서 꽃가루가 많이 날려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킨다. 환경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사실 꽃가루가 많이 날릴 때는 이를 피하기 쉽지는 않다. 증상이 유발되었을 때는 조기에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알레르기 치료를 받는 것이 좋겠다.

    가을철 알레르기 비염 예방 생활수칙
    1. 외출 시 마스크, 안경을 착용한다.
    2.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에 야외활동을 자제한다.
    3. 운동은 주로 늦은 오후나 저녁에 한다.
    4. 외부공기 차단이 중요 하므로 창문을 닫고 생활한다.
    5. 외출 후 옷은 세탁하고 즉시 샤워한다.
    6. 옷은 옷장에 두고 침실에는 두지 않는다.
    7. 꽃가루가 많이 날릴 때는 이불이나 세탁물을 밖에서 말리지 않는다.
    8. 침구류는 뜨거운 물로 세탁한다.
    9. 청소를 자주한다. 특히 창가를 꼼꼼히 청소한다.
    10. 코 점막 건조를 방지하기 위하여 물이나 차를 자주 마셔 수분을 보충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