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한 데다 근력까지 떨어진 중년남성, 골절위험 2.6배

  • 이기상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8.25 10:42

    의사가 환자의 복부의 살을 측정하는 모습
    비만한 데다 근력까지 떨어진 중년남성은 골절 위험이 2.6배 높아진다/사진=헬스조선 DB

    비만한 데다 근력까지 떨어진 중년 남성은 골절 위험이 최대 2.6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신찬수 교수와 김정희 교수 연구팀이 한국인 유전체 역학연구에 참여한 40세 이상 성인(평균 55.5세) 4천800여 명을 대상으로 근육량 및 지방량과 골절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를 남녀별로 근육량과 체지방에 따라 정상군, 근감소증군, 비만군, 근감소성 비만군 등 4개 그룹으로 나눠 골절에 미치는 영향을 평균 9.4년간 추적 관찰했다. 남성의 77명(3.5%,), 여성의 203명(7.7%)이 최소 1회 이상 골절을 일으켰는데, 남성의 경우 비만하고 근육량이 적을수록 골절 위험이 커졌다. 근감소증 남성에서는 근육량이 정상인 남성에 비해 2.2배 골절위험이 컸다. 여기에 비만까지 겹치면 골절 위험이 2.6배까지 높아졌다.

    반면 여성에서는 4개 그룹 모두 유의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여성보다는 남성에서 근육량 유지가 골절 위험을 낮추는 중요한 요소로 확인된 것이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