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해도 생기는 '지방간'… 예방하는 생활습관은?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7.20 08:20

    고열량 음식 되도록 삼가야

    간모형 위 올려진 청진기
    지방간의 80%를 차지하는 비알콜성 지방간은 고열량 음식·지나친 탄수화물 섭취·운동 부족 등 생활습관이 원인이다/사진=헬스조선 DB

    간암은 국내 암 사망률 2위를 차지하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간암 원인의 84%는 바이러스로 의한 간염이지만, 간염 발병은 바이러스 백신의 발달로 줄어드는 추세다. 반면 간염과 달리 의학 기술로 예방할 수 없어 주의해야 하는 간 질환이 바로 '지방간'이다. 지방간은 지방세포가 간 전체 무게의 5%를 초과한 상태를 말한다. 현재 건강검진을 받은 국내 성인 남성의 약 30%, 여성의 약 15%가 지방간을 갖고 있다. 지방간은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뉜다. 보통 술을 지방간의 주요 원인이라 생각하지만, 실제로 지방간의 80%는 생활 습관으로 인해 생긴 '비알콜성 지방간'이다. 지방간은 환자 수가 늘고 있을 뿐 아니라 발병 연령도 일러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치료 안 하면 간암으로 악화되기도


    간에 지방 세포가 너무 많이 쌓이면 간의 전반적인 기능이 떨어져 여러 질병을 유발한다. 간은 우리 몸에 필요한 각종 영양소를 만들어 저장한다. 호르몬과 소화 효소를 만들어 각종 영양소와 비타민·무기질 등의 체내 대사를 돕는다. 그뿐 아니라 외부 세균과 이물질로 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고 해독하는 기능을 한다. 이런 간에 지방에 쌓여 문제가 생기면 영양소가 제대로 소화·흡수되지 못해 체내 영양 상태가 나빠진다. 면역력이 떨어져 쉽게 피로해지기도 한다. 이상지질혈증이나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간에서 소화효소가 만들어지지 않아 지방과 당이 소화되지 못하고 혈중에 떠다니기 때문이다. 지방간이 심해지면 지방간염이나 간경변증 등으로 이어져 결국 치료가 어려운 간암이 될 수도 있다.


    ◇술·탄수화물 과다 섭취 등 잘못된 생활습관이 문제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을 과다하게 먹는 게 원인이다. 간은 섭취한 알콜의 90%를 처리한다. 그러나 간이 처리할 수 있는 한계치 이상으로 알콜을 섭취하면 분해되지 못한 독소가 간 세포를 공격한다. 이로 인해 간세포가 손상돼 간 기능이 떨어지고 간에 지방이 과다하게 쌓이게 되는 것이다.


    지방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생활 습관이 원인이다. 평소 고열량의 음식을 과다하게 먹는 게 문제다. 필요 이상으로 섭취한 에너지는 지방으로 바뀌어 몸 곳곳에 쌓이는데, 이때 간에도 지방이 지나치게 쌓인다. 특히 탄수화물이 많이 든 음식은 체내에서 쉽게 지방으로 바뀌어 지방간을 유발할 위험이 크다. 신부전증이나 빈혈 환자의 경우, 간으로 혈액과 산소공급이 잘 안 돼 지방간이 생기기도 한다.


    ◇증상 나타나면 이미 늦어… 주기적으로 검사받아야


    지방간을 빨리 발견하려면 평소 건강검진을 통해 주기적으로 간 기능 검사를 받아야 한다. 간에는 통증을 느끼는 감각 세포가 없어 증상을 알아차렸을 때는 이미 간경변증이나 지방간염 등으로 악화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평소 비만·당뇨병 등의 위험 질환이 있다면 정기적으로 검사해야 한다.
    지방간을 예방하려면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1주일에 3일 이상 술을 마시지 않아야 한다.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개 남자는 소주 반병, 여자는 4분의 1병 이하로 먹어야 간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빵·떡·과자 등 탄수화물이 많이 든 음식을 적게 먹고 과식하지 않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기름기 없는 육류나 콩 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게 좋다. 비만해지지 않도록 꾸준한 운동을 통해 정상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일주일에 2번 이상 최소 30분 이상 걷기·수영·자전거 타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하면 된다. 비만한 사람은 현재 체중의 5~10%를 감량하면 지방간 예방에 도움이 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