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통증으로 팔 못 올릴 때, '이 질환' 의심해야

  • 헬스조선 편집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6.30 15:33 | 수정 : 2017.06.30 15:33

    팔 올리고 있는 여성
    어깨를 움직이기 불편해 팔을 올리기 어렵고 옆으로 누운 자세에서 통증이 심해진다면 '회전근개파열'을 의심해봐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어깨를 움직이기 불편해 팔을 올리기 어렵고 옆으로 누운 자세에서 통증이 심해진다면 '회전근개파열'을 의심해봐야 한다. 회전근개파열은 어깨 관절을 감싸는 4개의 힘줄인 '회전근개'가 찢어지는 질환이다. 나이가 들면서 어깨 힘줄에 퇴행성 변화가 생기는 게 주요 원인이지만, 스포츠를 하는 도중 외부충격을 받아 발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금메달정형외과 서희수 원장은 "심해지면 팔을 위로 완전히 올릴 수 없고 밤에 잠을 못 자기도 한다"고 말했다.

    회전근개파열은 보통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봉합하는 수술로 치료한다. 내시경으로 파열 부위를 정확하게 보면서 뼈와 힘줄을 봉합한다. 서희수 원장은 "어깨만 부분마취를 해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며 "수술 중 근육 손상이 적고 흉터도 거의 남지 않으며, 수술 당일 퇴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회전근개 봉합술 후에는 대부분 어깨를 보조기로 고정한다. 일정 기간이 지난 후부터는 재활치료를 시작한다. 수술 후 재활운동을 너무 소홀히 하거나 늦게 시작할 경우 수술한 어깨가 굳어 이차적으로 오십견이 올 수도 있다. 반면에 너무 빨리 재활운동을 시작하면 수술로 봉합한 힘줄이 재파열될 우려가 높다. 서 원장은 "힘줄이 뼈에 붙으면서 치유되는 과정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아 재파열이 일어나고, 재파열이 생기는 비율은 약 30% 정도"라며 "봉합한 힘줄이 부분적으로는 붙어있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하지 않지만, 힘줄이 완전히 재파열되어 심한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힘줄의 재봉합술을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어깨 봉합술 후 혈소판 풍부혈장(PRP), 성장인자 전달체, 자가 골수 줄기세포 등을 적용해 어깨 회전근개 봉합술의 성공률을 높이고 수술 후 재파열을 줄이는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실제 연구에서도 그 효과가 입증됐다. 서희수 원장은 회전근개 대형파열 진단 후 봉합 수술을 받은 환자 52명(평균나이 61.3세)을 대상으로 회전근개 봉합술을 시행하면서 동시에 상완골 대결절의 뼈에 여러 개의 작은 구멍을 뚫어 골수 줄기세포가 나오게 하는 이른바 골수 자극술을 시행했다. 이후 MRI상으로 인대가 치유되는 과정을 확인하면서 최소 2년 이상 경과를 관찰했다. 그 결과, 미국견주관절학회 어깨기능평가점수는 수술 전 49.7에서 수술 후 87.5로 높아졌고, 유럽어깨기능평가점수는 수술 전 45.1에서 수술 후 86.4로 높아졌다. 수술 후 6개월 뒤 MRI 검사를 한 결과, 봉합한 힘줄은 대부분의 환자들에게서 완전히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재파열 된 환자는 51명 중 6명 (11.%)에 불과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 2013년 미국 텍사스에서 열린 미국 관절경학회(AANA)에서 발표됐다.

    서희수 원장은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회전근개 봉합술시 상완골 대결절의 중간엽 줄기세포를 이용한 골수 자극술을 함께 시행할 경우, 봉합된 힘줄의 치유 속도를 더욱 촉진해 힘줄의 재파열을 막을 수 있음을 입증한 결과”라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