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붓는 '하지정맥류' 있다면… 반드시 피해야 할 것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장서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6.02 10:25

    한쪽을 굽히고 있는 다리
    밤마다 다리가 붓거나 욱신거리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봐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하루 일과를 마친 밤이 되면 다리가 붓거나 욱신거리고, 발바닥이 후끈거리는 경우가 있다. 몸이 피곤해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하지정맥류’가 원인일 수도 있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에 혈액이 고여 혈관이 부푸는 질환이다.

    다리에 있는 정맥은 다리에서 심장으로 혈액을 보낸다. 이때 아래쪽에서 올라오는 혈액이 다시 아래로 내려가지 못하게 막는 역할을 하는 게 정맥 안에 있는 ‘판막’이다. 이 판막에 이상이 생기면 혈액이 역류하고, 역류하는 혈액과 올라오는 혈액이 만나 정맥이 부푸는 하지정맥류가 나타난다. 판막을 손상시키는 원인으로는 유전적 요인, 여성호르몬의 변화, 오래 서 있는 자세, 다리를 압박하는 옷 등이 꼽힌다.

    흔히 하지정맥류라고 하면 다리 혈관이 부풀어 피부 바깥쪽으로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오는 모습을 생각한다. 하지만 하지정맥류라고 해서 모두 핏줄이 맨눈으로 보일 만큼 도드라지는 건 아니다. 핏줄이 튀어나오지 않아도 하지정맥류일 수 있다. 이때는 겉보기에 문제가 없어도 초음파로 검사하면 혈액이 역류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다리가 무겁게 느껴지고 욱신거리는 등 피로감이 심하고, 발바닥이 후끈거리듯 아픈 증상이 자주 나타나는 사람 병원을 찾아 진단받는 게 안전하다. 다리가 아픈 게 피로 때문이라고 생각해 뜨거운 찜질을 하거나 사우나에 가는 것은 금물이다. 하지정맥류 환자가 뜨거운 찜질이나 사우나, 족욕을 하면 혈관이 더 확장되고 정맥 탄력이 떨어져 증상이 악화된다.

    하지정맥류는 대부분 정맥에 ‘경화제’라는 약물을 넣어 혈관을 닫거나, 수술을 통해 늘어난 혈관을 제거하는 식으로 치료한다. 증상이 가벼우면 평소 다리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하지정맥류를 완화할 수 있다.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는 짠 음식과 고지방 음식, 흡연을 삼가고,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게 좋다. 몸무게가 많이 나가면 다리가 받는 압력이 커진다. 다리를 꽉 조이는 옷은 피하고, 발이 편하고 굽이 낮은 신발을 신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잠잘 때는 다리 밑에 베개를 받쳐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둔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