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콩팥병 환자, 빈혈·골다공증 위험

입력 2017.02.08 07:30

17개 대학병원 2238명 5년간 연구… 혈관 석회화 주의해야

만성콩팥병 환자의 건강 상태를 대규모로 장기간 분석한 연구결과(코호트)가 국내 처음으로 나왔다.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전국의 17개 대학병원에서 총 2238명의 성인 만성콩팥병 환자가 참여한 이번 연구는 2011년에 처음 시작했고, 10년간 추적 관찰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5년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가 논문으로 나온 것인데, 사망자 수가 41명으로 그 비율은 1.83%였다. 심혈관계 질환의 유병률은 14.4%, 빈혈 유병률은 45%였으며, 골다공증이 생기거나 혈관이 석회화(인 등이 쌓여 딱딱해지는 것)될 위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계 질환의 경우, 만성콩팥병을 유발한 요인들이 심혈관계 질환도 유발했을 것이라 추정된다. 만성콩팥병이 있으면 적혈구가 잘 생성되지 않아 빈혈이 생기기 쉽고, 골대사가 잘 안 이뤄져 골다공증 등을 조심해야 하며, 인 같은 미네랄이 제대로 대사되지 않아서 혈관이 석회화된다.

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오국환 교수는 "만성콩팥병이 계속 진행되면 결국 투석을 받아야 하거나 합병증으로 조기 사망한다"며 "적극적으로 치료해서 질환이 악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국내 데이터가 없어서, 한국인의 임상 경과나 합병증 특성에 맞는 치료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어려웠다"며 "이번 코호트 연구가 국내 만성콩팥병 환자 치료 가이드라인을 수립하는 근거로 활용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