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 함유 '에너지젤', 운동 중엔 섭취 자제해야

입력 2015.07.08 05:00

카페인이 혈압·맥박 높여 운동 중 먹으면 심혈관 부담
카페인 없어도 과다 섭취 금물, 탄수화물이 대사질환 유발

주말마다 사이클을 타는 직장인 이모(31·서울 마포구)씨는 운동하러 갈 때 카페인이 함유된 '에너지젤'을 챙긴다. 에너지젤이란 우리 몸의 에너지원인 탄수화물을 간편하고 빠르게 섭취할 수 있도록 젤 형태로 만든 혼합음료다. 에너지젤 중에서도 카페인이 함유된 제품은 사이클뿐 아니라 마라톤·수영 같이 에너지 소모가 많은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안씨는 "사이클을 타면 금세 지치는데, 그럴 때 카페인이 든 에너지젤을 먹으면 기운이 생겨서 운동이 더 잘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칫 잘못 하다가는 심혈관계에 무리가 가고, 탄수화물을 과다 섭취할 가능성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운동 시 카페인이 든 에너지젤을 먹으면 심혈관계에 부담이 갈 수 있다.
운동 시 카페인이 든 에너지젤을 먹으면 심혈관계에 부담이 갈 수 있다. /사진=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촬영협조=사이클리스트(PSYCLIST)
에너지젤 제품 중 일부에는 카페인이 100㎎(세계보건기구 하루 권고량 400㎎ 이내)내외 들어 있다. 에너지젤에 카페인이 든 이유는 카페인이 혈압과 맥박을 높여 피로감을 잘 못 느끼게 하고, 집중력을 길러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는 "운동을 해서 이미 혈압·맥박이 올라간 상태에서 카페인까지 섭취하는 건 심혈관계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카페인은 이뇨 작용도 하는데, 운동으로 땀을 많이 흘린 상태에서 카페인이 몸속에 들어가면 탈수 위험이 높아진다. 따라서 운동 중에는 카페인 섭취를 자제해야 한다.

카페인이 없는 제품이라도 에너지젤을 너무 자주, 많이 먹으면 안 된다. 에너지젤을 이루는 주요 영양소는 탄수화물(당류 포함)이다. 제품마다 다르지만, 탄수화물이 30g 정도 들어 있다. 에너지젤에 탄수화물을 쓰는 이유는 세포가 활동하는데 꼭 필요한 성분이면서, 운동 수행 능력을 빠른 시간 안에 올려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이나 캐나다의 스포츠의학회에 따르면, 탄수화물은 과격한 운동 시 한 시간에 30~60g 정도만 섭취하면 된다. 박현아 교수는 "에너지젤을 많이 먹으면 에너지로 쓰이지 못하고 남은 탄수화물 탓에 대사질환 위험이 올라간다"며 "운동 시간이 짧거나 강도가 약할 때에는 굳이 에너지젤을 섭취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