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조숙증 발생 비율 급증, 우리 아이는 괜찮을까?

입력 2012.06.15 09:57

우리나라 어린아이들의 성조숙증 발생 비율이 급증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이 2004년부터 7년간  성조숙증으로 확진 후 치료받은 한국 아동의 발생률 비율을 분석한 결과, 17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9세미만의 여아와 10세미만의 남아를 대상으로 성조숙증 아동을 분석하였을 때 성조숙증으로 진료한 인원은 4만6000여 명, 그 중 확진을 받고 사춘기 지연제 치료를 받은 아동은 8200여 명에 달한다고 2004년부터 2010년까지 한국보험공단 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 발표했다. 특히 2004년에 비해 7년간 10만 명당 발병 비율이 27배 급증했고, 7년간 성조숙증으로 치료받은 남아 231명에 비해 여아에서는 8037명으로 여아가 남아에 비해 매우 높게 나타났다. 그 중 만 8세 여아에서 가장 발병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돼, 초등학교 저학년 여자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의 조기관심이 요구된다.

상계백병원 김신혜 교수는 본 연구에 대해 “단순 조기 사춘기를 제외한, 사춘기 지연 치료를 요하는 진성 성조숙증의 발생률을 분석한 연구로서, 만 8~9세 연령의 한국 아이들에게서 성조숙증이 급증하는 심각한 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미정 교수는 성조숙증이 급증하는 원인에 대해 "식습관의 변화, 비만으로 기인된 호르몬 불균형, 환경호르몬, 스트레스, TV·인터넷 등을 통한 성적 자극 노출 등 복합요인이 작용 할 수 있으며 한국에서 성조숙증 급증원인에 대한 원인 규명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성조숙증이 아닌데도 정확한 검사 없이 무분별하게 사춘기 지연치료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반드시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후 중추성 성조숙증의 경우이면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치료를 받도록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