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탈장, 치료 늦으면 불임까지‥

입력 2011.08.23 09:20

탈장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계속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탈장수술은 1999년 약 1만 7천 건에서 2007년 약 3만 4천 건으로, 최근 8~9년 사이에 급격한 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다. 또한 2007년 전체 수술건수(약 147만 건) 중 탈장수술이 차지한 비율은 2.3%다.

탈장이란 내장이 복벽 밖으로 밀려나온 상태를 말한다. 탈장이 생기면 기침을 하거나 무거운 것을 들 때 사타구니, 배꼽, 옆구리 등에 계란만한 크기로 불룩하게 튀어나온 덩어리가 만져진다. 서있거나 배에 힘을 줬을 때 볼록한 것이 도드라지지만 누울 경우 뱃속으로 들어가 만져지지 않는다.

탈장 왜 생기나?

탈장이 생기는 원인은 크게 복압의 증가와, 복벽 조직의 약화로 나눌 수 있다. 복압은 주로 무거운 짐을 자주 드는 경우, 만성 변비가 있어 변을 볼 때 지나치게 힘을 주는 경우 등에 높아진다. 복벽 조직을 약화시키는 원인은 흡연이 대표적이다. 또한 나이가 들면 노화로 인해 복벽근막이나 근육이 약해져 탈장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복부 비만은 복압의 증가와 복벽 조직의 약화, 두 가지 원인을 모두 제공한다. 복부 비만이 심한 경우 복강 내의 과도한 지방 때문에 복압이 상승하게 되며, 동시에 복벽은 지나치게 늘어나 조직이 약해지면서 탈장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과격한 운동 등으로 복부 근막이 손상돼 탈장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른바 ‘스포츠 탈장’이라 불린다. 많은 스포츠 선수들이 사타구니, 즉 서혜부에 만성적 통증을 호소하며 탈장 수술을 받아 1990년대 말 이후로 ‘스포츠 탈장’이라는 말이 생겨났다. 축구선수 김남일과 이을용,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 야구선수 오장은 등 주로 과격하고 허리를 많이 구부리는 운동 선수들에게 많이 발생하지만, 일반인에게도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무리한 복근 운동은 복벽에 과도한 긴장과 복압의 상승을 일으켜 탈장을 유발할 수 있다.

탈장, 치료 늦으면 장기 썩거나 불임 유발할 수 있어

탈장은 통증이 없는 것이 특징이며, 그러다보니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탈장이 생기면 서있거나 배에 힘을 줬을 때 장의 일부가 튀어나오지만, 손으로 누르거나 누울 경우 도로 뱃속으로 들어간다. 문제는 한정된 구멍을 통해 빠져나왔던 장이 모두 제자리로 돌아가지 않고 일부가 그대로 남아있다는 것. 남아있는 장에 피가 통하지 않아, 탈장을 계속 방치하면 장기가 썩는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성인 남성의 경우, 특히 사타구니에 생기는‘서혜부 탈장’이 전체 탈장의 약 75%를 차지한다. 전문의들은 서혜부 탈장을 방치할 경우 불임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지적한다. 탈장이 생기면 뱃속을 이탈한 장이 내려와 정관을 눌러 고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 또한 장의 높은 온도가 고환의 온도를 높여, 인체 온도보다 낮은 환경에서 정자생성 능력을 발휘하는 고환의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 

최선의 치료법은 바로 수술!

탈장 치료의 최선의 방법은 바로 수술이다. 탈장은 자연치유를 전혀 기대할 수 없고, 약물로도 치료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복강경을 이용한 ‘무장력 수술’을 통해 탈장을 치료한다. 복벽 안쪽에 인조그물을 넣어 복벽의 구멍을 튼튼하게 보강하는 방식이다. 복압을 인조그물 전체로 분산시키고 탈장이 생길 수 있는 틈새를 제거한다. 내부의 압력이 높아져도 그에 비례해서 막은 부위가 더 튼튼하게 고정되는 효과가 있어 재발이 거의 없다. 또한 수술 후 상처가 거의 없고, 일상생활의 복귀가 빠르다. 일반적으로 수술 환자의 95% 이상은 24시간 이내에 퇴원이 가능하다.

한편, 예전에 많이 시행하던 탈장 수술은 재발률이 높았다. 구멍이 생긴 복벽 주변의 근육을 끌어당겨 꿰매는 방식으로, 당겨진 부위가 시간의 경과에 따라 복압을 견디지 못하고 다시 터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곤 했다.

탈장, 이렇게 예방하자

탈장은 주로 일상생활과 연관이 있는 만성적인 복압의 상승과 복벽의 약화로 발생하므로, 무엇보다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무거운 짐을 드는 것을 자제하고, 장시간 서있지 않도록 주의한다. 복부 중 가장 낮은 부위에 위치하는 사타구니는 서있을 때 가장 하중을 많이 받는 부위로, 오래 서있거나 복압이 증가되는 상황이 자주 반복되는 경우 탈장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복압이 높아지지 않도록 하려면 배변 시 배에 지나친 힘을 주는 것을 피하며, 변비가 생기지 않도록 규칙적인 배변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복벽을 약화시킬 수 있는 담배는 끊는 것이 좋다. 외부의 심한 충격에 의해서도 탈장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탈장의 예방에는 적당한 운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탈장의 주요 원인인 복부 비만을 예방하고, 복벽을 강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리한 운동은 금물. 특히 무리한 복근운동이나 몸을 갑자기 비틀거나 당기는 행위는 오히려 복부 근막을 손상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