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슘, 음식으로 섭취해야 효과 크다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07.06.28 11:23

칼슘은 보충제 복용보다는 음식을  통해  섭취해야 가장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 대학 의과대학의 레이나 아르마멘토-빌라레알 박사는 ’임상영양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논문에서 음식을 통해 칼슘을 섭취하는 사람이 섭취량이 칼슘보충제 단위보다 적어도 뼈를 강화시키는  효과는 더 크다는 사실이 임상시험을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아르마멘토-빌라레알 박사는 폐경여성 183명을 3그룹으로 나누어 일주일동안  A그룹에겐 낙농식품 등 음식을 통해, B그룹에겐 칼슘보충제로만,  C그룹에겐  음식과 보충제 모두를 통해 칼슘을 섭취하게 하고 고관절과 척추의 골밀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A그룹은 칼슘의 하루 평균 섭취량이 830mg으로 3그룹 중 가장 적었지만 칼슘 보충제를 하루 평균 1천30mg을 복용한 B그룹보다 골밀도가 더 높아졌다. C그룹은 하루 칼슘 섭취량이 1천620mg을 가장 많았고 또 골밀도 역시 가장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음식을 통해 섭취한 칼슘이 보충제보다 전반적으로 체내에 잘 흡수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아르마멘토-빌라레알 박사는 말했다. 아르마멘토-빌라레알 박사는 또 A그룹과 C그룹은 B그룹보다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이 더 늘어났는데 그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여성의 경우 골밀도를 유지하려면 에스트로겐이 필요하다. 칼슘은 우유 같은 낙농식품에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 검푸른 채소에도  칼슘이 들어있지만 낙농식품 만큼 체내 흡수가 쉽지 않다.


/ 세인트루이스 AP=연합뉴스

  • 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