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 커피 한 잔, "뱃살의 주범"

입력 2007.03.29 17:13 | 수정 2007.07.23 17:00

골드미스 최은진 차장(30)은 고민이다. 팔뚝, 허벅지 등의 부분비만 때문에 쉬폰 블라우스, 몸매 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스커트를 입기가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그런 그녀는 점심과 저녁, 하루 두 끼 식사를 하고, 술이나 기름진 음식은 철저히 피하지만 커피라면 사족을 못쓴다. 그렇다면 그녀의 부분뱃살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요인은 식후에 생크림에 시럽 가득 담은 커피 한잔에 있다.

식후 커피는 뱃살을 만드는 주범이다. 우선 식후 커피는 카페인이 인슐린 분비를 자극해 뱃살을 만든다. 음식물의 흡수를 더욱 촉진한다.

무엇보다 직장인들이 즐겨 마시는 생크림 가득 담은 커피 한 잔의 칼로리는 무려 400Kcal를 넘는다. 이는 밥 한공기(300Kcal)를 넘는다. 원두커피 자체로는 한 잔에 2kcal 정도지만, 설탕, 프림, 휘핑크림 등의 부속물이 열량을 꽉꽉 채우는 것.

회의나 잠시간의 휴식시간에 습관적으로 마시는 자판기 커피도 살찌게 만든다. 가볍게 마시는 커피믹스의 열량은 무려 55Kcal. 직장인들이 습관적으로 마시는 커피 열량만 모아도 한 끼 식사에 버금가는 셈이다.

최근 많은 미혼들이 전체적인 체중 감량이 아닌 팔뚝, 허벅지, 배 등 부위별 다이어트를 원한다. 이는 섭취하는 칼로리가 많은 게 아니라 운동 부족으로 기초대사량과 근육량이 부족하기 때문. 영양분은 풍부하지 않으면서 열량과 당분은 지나치게 높은 커피처럼 쓸모없이 쌓이는 열량에도 원인이 있다. 이는 뼈와 근육에 영양을 공급하거나 신체대사를 돕지 않고, 지방이나 당분 등으로 불필요한 살만 늘게 하고, 전체적으로 탄력을 잃게 만든다. 

특히 지방이 뭉쳐서 생긴 조직인 셀룰라이트처럼 혈액 순환, 림프 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서 생긴 군살은 일반적인 다이어트로 빼는 것이 쉽지 않다. 무작정 굶거나 포도, 호박 등의 원푸드 다이어트 등을 시도하면, 원하는 부위가 아닌 오히려 빈약했던 부분이 더욱 빠지게 된다.

비만 치료는 식사량을 줄이면서 오는 공복감, 속쓰림, 어지럼증 등의 후유증이 동반되기 때문에 어렵고, 골드미스의 부분비만은 일정 체력을 보충해 주면서 원하는 부분만 다듬어야 하기 때문에 전체적 균형을 맞추며 조절하는 것이 특히 힘들다. 애초에 비만을 이끄는 식습관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인다라한의원 김영삼 원장은 “커피 대신 차를 마시면 쓸데없는 열량 축적 및 군살을 막을 수 있다”며 “보리차, 감잎차, 둥글레차, 현미차 등은 열량이 거의 없는 물과 같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편집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