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임상영양사 개발 ‘건강식 김밥’ 화제

박영민 임상영상사가 직접 개발 - 병원 1층 로컬푸드서 치료식 김밥 판매

언론사

입력 : 2020.02.14 15:41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 30년 경력의 임상영양사가 직접 개발한 `건강식 김밥`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전북대병원 박영민(맨 오른쪽) 임상영양사 개발한 김밥
전북대병원 박영민(맨 오른쪽) 임상영양사 개발한 김밥

전북대병원은 병원 지하 1층 우수상품관 & 로컬푸드 내의 건강푸드 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건강식 김밥`이 환자 및 내원객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로컬푸드 개장과 함께 새롭게 선을 보인 `건강식 김밥`은 1990년부터 병원에서 영양사로 근무하고 있는 30여년 경력의 박영민(58) 임상영양사가 직접 레시피를 개발한 것이다.

박 영양사는 "병원을 찾은 환자나 내원객들이 마땅한 식단을 찾지 못해 당분이나 염분 함량이 높은 인스턴트 식품을 사먹는 것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건강식 김밥을 개발하게 됐다"며 "김밥은 편의식품이긴 하지만 다양한 식재료를 골고루 이용하면 훌륭한 건강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건강식 김밥은 맛 중심의 일반적인 편의 식품과 차별화해 영양과 맛을 모두 반영하고 있으며, 입원 시에만 섭취할 수 있는 치료식을 김밥에 모두 담아냈다는 것이 특징이다.

당뇨와 고혈압 등 특정 질환식을 해야 하는 만성질환자나 만성질환을 예방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도 맞춤형 영양식(치료식)을 간편하게 편의식품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김밥의 종류는 총 5종. 당뇨환자를 위한 저당 균형식(건강식 김밥1), 고혈압 환자를 위한 저염 균형식(건강식 김밥 2),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체력증진 균형식(건강식 김밥 3), 신부전증 및 투석환자의 영양 상태에 개선을 주는 저염·저칼륨·저인 균형식(건강식김밥 4), 환자와 내원인을 위한 일반식(일반식김밥 5) 등이다.

당뇨 환자를 위한 저당 균형식의 경우 야채의 아삭함과 담백한 맛에 초점을 뒀다. 김밥 1롤의 당분 함량이 2g에 불과해 혈당과 혈중지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를 위한 저염 균형식은 야채의 아삭함과 매콤한 맛이 있지만 나트륨 함량은 4.78g(일반식은 10.75g)로 낮춰 혈압과 혈중지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체력증진 균형식은 열량이 581kcal로 다소 높은 대신 장어를 주원료로 사용해 단백질 함량에 신경을 쓰고 있다.

가격은 균형잡힌 영양소를 위해 다양한 종류와 엄선된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반 김밥보다 다소 높은 4000원에서 6000원 대에서 판매되고 있다.

실제로 건강식 김밥은 질환별 권장식사지침을 준수하고 있으며 인스턴트 식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다. 쌀은 섬유소와 가바(감마아미노낙산) 함량이 높으면서 부드러운 식감까지 고려한 발아현미를 사용하고 있으며, 김은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은 햇김을 고수하고 있다. 김밥 속 재료는 양질의 단백질 식품과 신선한 계절 야채, 저당·저염·무색소로 직접 만든 무절임, 불포화지방산 식품인 참기름과 들기름을 사용한다.

박영민 영양사는 "30년 넘게 영양사를 하면서 밥 먹는 사람들의 현장을 경험하고 연구하면서 업무에 적용해왔는데 이번 건강김밥 역시 많은 환자들의 상담을 통해 질환에 맞는 편의식품 형태의 식사를 원하는 환자들의 요구를 맞춰서 개발한 것"이라며 "건강김밥을 만들기까지 문제점을 평가하고 의견을 내준 환자 및 직원들에게 감사드리고 보다 많은 분들이 건강김밥을 통해 건강을 회복하고 유지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990년부터 전북대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박영민 임상영양사는 영양상담분야의 업무를 담당하는 전문영양사로 환자들의 영양 상태를 평가하고 판정, 진단 후 개개인에 적합한 양양상담과 교육, 조정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나 직접 개발한 치료식의 레시피와 식단을 환자와 보호자를 위해 기꺼이 제공하고 교육하는 일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전북대병원에서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당뇨교실을 통한 당뇨시식회를 처음 실시한 것을 비롯해 만성신부전교육, 심장질환교육, 뇌졸중 및 치매교육 등을 진행해 올바른 식이요법을 전달하면서 환자들과 소통하는 영양사로 알려져 있다.


의학신문 의학신문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