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 하루 세 번 하면 심장 건강하게 지켜

언론사

입력 : 2019.12.04 08:31

▲규칙적으로 양치질을 하는 것이 심부전과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규칙적으로 양치질을 하는 것이 심부전과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양치질을 하루 세 번 이상 하는 것이 심방세동과 심부전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이대서울병원 송태진 교수팀이 '유럽예방순환기학저널'에 밝힌 연구결과 규칙적으로 양치질을 하는 것이 심부전과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0-79세 연령의 심방세동이나 심부전 병력이 없는 16만1826명을 대상으로 평균 10.5년간 진행한 연구결과 구강 위생 관리를 잘 하지 않을 경우 일시적인 균혈증(bacteremia)과 전신 염증을 유발, 심방세동과 심부전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기간중 4911명이 심방세동 진단을 받고 7971명에서 심부전이 발병한 가운데 연구결과 하루 세 번 이상 양치질을 하는 것이 심방세동과 심부전 발병 위험을 각각 10%, 12%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인과관계를 규명한 연구는 아니어서 일부 한계가 있지만 구강 위생관리를 잘 하는 것이 심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중요한 것은 분명하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 august@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