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환자 폐기능검사·흡입약처방 여전히 낮아

언론사

입력 : 2019.04.11 15:02

출처:메디칼트리뷴
출처:메디칼트리뷴

천식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지만 검사와 약물처방은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1일 발표한 천식 5차 적정성 평가결과에 따르면 지속 내원율은 높은 편이지만 폐기능검사와 흡입스테로이드 처방은 여전히 낮게 나타났다[].

흡입약 처방률은 37%로 싱가포르, 대만, 인도 등 아시아권 국가에 비해 낮았다.

천식치료가 양호한 동네의원은 전체의 51%인 844곳이었다. 의원급 이용환자는 77%였으며, 이 가운데 1개 의원만 다닌 환자는 85%였다. 특히 한곳 의원만 다닌 환자에서는 흡입약 및 필수약제 처방 환자비율 평가가 좋았다.

이번 평가는 약 1만 7천곳의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 의원, 보건의료원, 보건소, 보건지소 등의 의료기관(환자 73만 1천여명)을 대상으로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1년간 실시됐다.

평가 지표는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약 및 필수약제 처방 환자비율 등 3개 영역의 7개 항목이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news@medical-tribune.co.kr

  • * Copyright ⓒ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