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이승우 회장 “SNS 등을 통한 섣부른 추측 자제해 주길”

언론사

입력 : 2019.02.11 17:32

출처:doctorstimes
출처:doctorstimes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이승우, 이하 대전협)가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 관련 고인의 유가족, 의국원들을 위해 섣부른 추측,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1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가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경찰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의료계 내에서 SNS 등을 통해 사인 등에 대한 섣부른 추측이 난무하고 있으며, 여러 의료 단체도 유족과 해당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원에게 접촉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협은 유족과 의국원 동료들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이 같은 추측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우 회장은 “대전협은 고인의 유가족 및 같이 일하던 의국원 동료들과 긴밀하게 접촉하며 사안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의료계 내 여러 단체의 관심은 감사하지만, SNS 등을 이용한 섣부른 추측이나 불필요한 접촉 등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의사신문 하경대 기자 hablack9182@naver.com

  • * Copyright ⓒ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