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 논의 2년째 ‘지지부진’

7차 지정심의위원회 내년쯤 열릴 듯

언론사

입력 : 2018.12.08 08:31

편의점에서 판매할 수 있는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을 결정하는 논의가 지지부진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8월 대한약사회,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등과 제6차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개최해 품목조정 방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은 내리지 못했다.

당시 제산제(위산 억제)·지사제(설사 완화) 효능군을 차기 회의의 논의 대상으로 확정하고 개별 품목을 결정지을 '안전상비의약품 안전성 기준'을 새로 만들기로 했지만 아직까지 진척이 더딘 상태다.

심의위원회는 현행 13개 지정목록에서 국민수요 등이 낮은 안전상비의약품은 제외하거나 야간 및 휴일에 시급히 사용할 필요성 등이 높은 일반의약품은 안전상비의약품으로 추가 지정하기 위해 열렸다.

이에 지난해 3월 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현재 13개 품목 중 어떤 것을 빼고 넣을지 6차례나 논의했지만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한 상태다. 2년째 상비약 품목 조정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복지부는 6차 회의에 결론을 토대로 안전성 기준을 만족하는 제산제, 지사제 개별 품목을 정한 뒤 7차 회의에 안건으로 올릴 계획이나 연말 들어 각 위원들의 일정을 조율하기 힘든 만큼 상비약 품목을 확정하는 7차 회의는 내년으로 밀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측은 "복지부는 신속히 7차 심의위를 개최하여 국민의 편에서 이 논쟁을 마무리하라. 이제라도 복지부는 약계와 야합하여 심의위를 운영할 것이 아니라, 심의위 논의를 존중하는 자세로 신속히 7차 지정심의위를 개최하여 품목확대 결말을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