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 모든 간호대학으로 확대해야"

사립대간호대학(부)장협의회, 복지위 관련 부대의견 즉각 시행도 요청

언론사

입력 : 2018.12.07 19:31

보건복지부가 진행하고 있는 ‘2018년도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사업’과 관련, 국·공립 대학에서 민간 대학까지 확대하라는 간호계의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7일 사립대간호대학(부)장협의회는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을 모든 간호대학으로 확대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의결한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 관련 예산안의 부대의견을 즉각 시행해 줄 것과 내년 사업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협의회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지난 11월 28일 2019년도 예산안을 검토하면서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을 ‘국ㆍ공립 대학에서 취약 민간 대학까지 확대’하라는 부대의견을 의결했다”면서 “그러나 올해 집행될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부터 국공립 대학뿐만 아니라 모든 대학까지 포함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협의회는 “내년 예산 심의에서는 가능한데 어찌 올해 예산 집행에서는 불가능하다고만 하는가?”라고 반문하고 “이미 대한간호협회가 성명서를 통해 밝혔듯이 국공립대학 간호대학(학과)에만 실습교육비를 지원하는 것은 대학 간 위화감만 조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임상실습 교육 여건이 취약한 대학보다 부속병원이 있는 임상실습 교육여건이 좋은 대학에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것으로, 실습 부속병원이 없는 간호대학생의 임상교육 및 실기교육 강화라는 목적 달성을 무색하게 하는 것”이라면서 “간호실습교육 지원의 우선순위는 부속병원이 없거나 인근 지역에 의료기관이 적어 임상교육이 취약한 대학부터 우선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복지부가 간호대학의 임상실습교육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고무적으로 평가하지만, 간호교육에 대한 이해 없이 진행되는 잘못된 정부지원은 오히려 간호교육체계를 심각히 훼손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 둔다”며 보건복지위에서 의결한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 관련 예산안의 부대의견을 즉각 시행해 줄 것과 함께 내년 사업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 요청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